[올림픽] 도쿄 밝힌 희망의 성화…하나될 시간, 스포츠의 이름으로 (종합)

도쿄올림픽 개막, 성화 최종주자는 테니스 오사카 대한민국 103번째로 등장, 기수 황선우와 김연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밤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드론쇼가 펼쳐지고 있다.2021.7.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3일 밤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드론쇼가 펼쳐지고 있다.2021.7.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나연준 기자 = 무려 1년이나 연기되는 우여곡절 끝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뚫고 마침내 2020 도쿄 올림픽이 출발했다.

'감동으로 하나 되다'를 슬로건으로 내건 도쿄 올림픽 개막식이 23일 오후 8시부터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진행됐다.

세계 최대의 스포츠 축제 올림픽의 개막식은 그동안 웅장하고 화려하게 펼쳐졌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속에 이번 올림픽 개막식은 무관중으로, 다소 차분하게 열렸다.

최대 6만8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스타디움이지만 이날 도쿄국립경기장은 썰렁했다. 취재진 그리고 올림픽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 찾은 소수의 내빈이 모인 구역을 제외하면 텅텅 비었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나루히토 일왕 등 개막식을 찾는 각국 귀빈의 숫자도 대폭 줄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 등은 일찌감치 불참 의사를 나타냈다. 차기 올림픽을 개최하는 프랑스(파리)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만이 개막식을 찾는 주요 국가 정상이었다.

개막 공연은 진지한 분위기로 펼쳐졌다. 화려함을 자제했고 전체적으로 코로나19라는 전 세계적 악재를 고려, 세상에 힘을 북돋는 격려의 메시지가 담겼다.

코로나로 많은 것이 변했지만 모든 사람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하며 그 안에서 스포츠가 역할을 해야 한다는 내용이 울림을 전했다. 코로나 악재 속에서도 도쿄 올림픽 참가를 위해 포기하지 않고 대회를 준비한 선수들의 모습도 담겼다.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964년 도쿄 올림픽 당시 각 국 선수들이 들고 온 씨앗에서 자란 나무를 목재로 사용한 '나무 오륜'도 눈길을 끌었다.

공연이 끝난 뒤에는 선수단 입장이 2시간 여에 걸쳐 진행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참가 인원은 줄어 들었고, 이전 자유분방하게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면서 올림픽을 즐기던 선수들의 모습과는 분위기가 달랐다. 선수들은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마스크도 착용한 채 행동을 최대한 조심했다.

근대 올림픽을 처음 연 그리스가 가장 먼저 입장했고 난민 팀이 뒤를 이었다. 선수들은 비교적 침착하게 자국 국기를 흔들며 경기장으로 들어섰다.

김연경(배구)과 황선우(수영)를 기수로 앞세운 한국은 전체 206개 국가(난민팀 포함) 중 103번째로 입성했다. 장인화 선수단장 등 경기임원 6명과 선수 24명 총 30명이 개막식 입장 인원을 구성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했던 통가의 피타 타우파토푸아는 또 한 번 근육 자랑하며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지막 206번째로 대회 개최국인 일본 선수단이 밝은 표정으로 입장했다.

선수단 입장을 마치고 선수와 코치, 심판이 올림픽 선서를 했고 화려한 공연이 펼쳐졌다. 드론 1824대를 활용한 도쿄 올림픽 엠블럼이 도쿄 국립경기장 하늘을 수놓았다.

곧이어 '이매진' 노래를 대륙별 가수들이 돌아가며 부르며 전 세계 화합을 기원했다.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화려한 불꽃이 하늘을 수놓고 있다. . 2021.7.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화려한 불꽃이 하늘을 수놓고 있다. . 2021.7.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코로나19로)힘든 시간이지만 지금이야말로 스포츠와 운동 선수의 힘을 보여줄 때다. 스포츠를 통해 전 세계에 희망을 주고 세상을 하나로 만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도 "오늘은 희망의 날이다. 코로나 팬데믹이 있었지만 전 세계인들이 도쿄 올림픽을 통해 화합할 수 있는 무대가 되길 바란다. 우리는 하나가 되어 이 순간과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루히토 일왕이 "제32회 도쿄 올림픽 개회를 선포한다"고 개회사를 하자 화려한 불꽃이 경기장을 수놓았다. 곧이어 각 대륙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오륜기를 들고 입장했고, 일장기 옆에 게양됐다.

무거운 분위기를 벗어나 각 종목들의 모습을 본 딴 '픽토그램' 공연은 유쾌함을 선사했다.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성화 점화의 주인공은 오사카 나오미였다. 그는 2018년 US오픈 여자 테니스 단식에서 우승하는 등 일본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다. 아시아 선수 메이저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갖고 있다.

오사카에 앞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요시다 사오리와 노무라 타다히로가 성화를 들고 스타디움에 등장했고 일본 야구를 대표하는 마쓰이 히데키, 나가시마 시게요, 오 사다하루도 함께 성화 봉송에 나섰다.

23일 밤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가 점등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대회 1년 연기와 무관중 경기 등 사상 최악의 '불안한 스포츠 축제'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은 이날 개막해 8월8일까지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2021.7.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3일 밤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가 점등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대회 1년 연기와 무관중 경기 등 사상 최악의 '불안한 스포츠 축제'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은 이날 개막해 8월8일까지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2021.7.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어 코로나19 속에 힘쓰는 의료진이 이를 들고 성화대로 향한 뒤 패럴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쓰치다 와카코에게 건넸다. 후쿠시마 출신 6명의 학생들의 손을 거친 성화는 최종 주자인 오사카에게 향했다.

오사카는 계단을 힘차게 걸어올라 성화대에 불을 붙였고, 마침내 17일 간의 열전이 막을 올렸다.

성화대는 후지산 모양으로 만들어졌다. 후지산 정상에 자리하고 있던 공은 점화와 함께 꽃 모양으로 펼쳐져 이번 대회의 출발을 알렸다. 성화는 올림픽 사상 최초로 수소를 원료로 타오른다.

어렵사리 시작된 2020 도쿄 올림픽에는 전 세계 206개국(난민팀 포함) 1만10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이들은 역대 최다인 33개 종목에서 총 339개의 금메달을 놓고 내달 8일까지 치열한 경쟁을 펼친다.

한국은 29개 종목에 총 233명이 출전, 금메달 7개 이상으로 종합 10위 이내 진입을 목표로 한다.

23일 밤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가 점등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대회 1년 연기와 무관중 경기 등 사상 최악의 '불안한 스포츠 축제'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은 이날 개막해 8월8일까지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2021.7.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3일 밤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가 점등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대회 1년 연기와 무관중 경기 등 사상 최악의 '불안한 스포츠 축제'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은 이날 개막해 8월8일까지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2021.7.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