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도 안 도와주네" 도쿄 태풍 소식… 올림픽 일정 차질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대가 타오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대회 1년 연기와 무관중 경기 등 사상 최악의 '불안한 스포츠 축제'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은 이날 개막해 8월8일까지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29개 종목 355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이상 획득해 종합순위 10위 이내 성적을 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사진 뉴스1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대가 타오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대회 1년 연기와 무관중 경기 등 사상 최악의 '불안한 스포츠 축제' 2020 도쿄 하계올림픽은 이날 개막해 8월8일까지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29개 종목 355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이상 획득해 종합순위 10위 이내 성적을 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사진 뉴스1

2020 도쿄올림픽이 개막한 가운데 일본 수도권 등이 다음 주 초 태풍 영향권에 들어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일본 기상청은 현재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미나미토리시마(南鳥島) 근해에 있는 열대성 저기압이 앞으로 태풍으로 발달해 이달 27일쯤 수도권과 도호쿠(東北) 지역으로 접근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으로 발달한 열대저압부가 혼슈(일본 본토 섬지역) 앞바다에 당도하는 27일에는 최대풍속이 70㎞/h(20m/s)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태풍의 진로는 도쿄를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보대로라면 경기 일정 조정 등이 불가피하다.

특히 이번 올림픽에서 일본 국민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을 야구가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크다. 일본 야구대표팀은 28일 일본과 도미니카공화국과 개막전을 치른다. 26일 도착하는 한국 대표팀 훈련도 차질이 예상된다.

요트, 테니스, 양궁, 승마, 축구, 조정, 럭비 등 27~28일에는 한국 선수들이 야외에서 치르는 경기가 여럿이다. 일본 정부로서는 코로나19에도 올림픽을 강행한 데 더해 태풍까지 겹치면서 난항을 겪고 있다. 

한편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일본에서는 행사 담당자들의 스캔들이 연이어 터져 나왔었다.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올림픽 아르바이트생이 일본 국립경기장에서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성폭행해 체포되기도 했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는 지난 19일 '개막을 앞두고 코로나와 스캔들에 일격 당한 도쿄올림픽'이라는 기사에서 "부패와 성 스캔들, 코로나19 문제 등으로 도쿄올림픽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4.95하락 2.6314:53 09/24
  • 코스닥 : 1036.97상승 0.7114:53 09/24
  • 원달러 : 1175.70상승 0.214:53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4:53 09/24
  • 금 : 74.11상승 0.8114:53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