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체르노빌, 엘살바도르→가상화폐 사진…MBC 중계 망신

MBC '부적절한 자료 사용' 공식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 올림픽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장면(MBC 캡처)© 뉴스1
도쿄 올림픽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장면(MBC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서 부적절한 자료를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MBC는 23일 도쿄 올림픽 개막식을 중계하면서 각 국가 선수단이 입장할 때마다 해당 나라를 상징하는 사진들을 곁들였는데 이중 부적절한 예가 있었다.

MBC는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할 때 체르노빌 원전 참사를 대표 사진으로 소개했다. 체르노빌 원전은 1986년 발생한 20세기 최악의 참사로,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겐 잊고 싶은 과거이자 여전히 괴로운 사건이다.

또한 엘살바도르 선수단을 소개할 때는 가상화폐 비트코인 사진을 실었다. 엘살바도르는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공식 화폐로 인정한 나라다.

하지만 여전히 내부에서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어, 이 사진을 엘살바도르의 대표 사진으로 선정한 건 신중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막에서도 문제가 있었다. 칠레 선수단이 입장할 때 '산티아고 순례길'이 유명하다고 적었다. 이는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와 이름이 같은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을 혼동한 결과다.

아이티 선수단을 소개할 때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고 소개했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평화와 화합의 상징인 올림픽 개막식에서 해당 나라를 대표하는 소개로는 어울리지 않았다는 목소리가 들린다.

MBC는 개막식 중계를 마친 뒤 "우크라이나와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 해당 국가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5:32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5:32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5:32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5:32 09/28
  • 금 : 76.17상승 1.415:32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