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박희문, 사격 女 10m 공기소총 '깜짝 2위' 결선행…권은지 4위

10시45분서 결선, 올림픽 첫 메달 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사격 박희문이 24일 오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소총 여자본선 경기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사격 박희문이 24일 오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소총 여자본선 경기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박희문(20·우리은행)이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사격 공기소총에서 예상 밖의 활약을 펼치며 2위로 결선 무대에 진출했다.

박희문은 24일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사격 여자 10m 공기소총 본선에서 631.7점을 쏴 전체 56명 중 2위에 자리했다.

본선 1위는 노르웨이의 듀스타드 자넷 헤그(632.9점).

국제사격연맹(ISSF) 랭킹이 124위에 불과한 박희문은 본선에서 모두의 예상을 깨고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며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했다. 결선은 잠시 후 오전 10시45분부터 열린다.

대한민국 사격 권은지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소총 여자본선 경기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사격 권은지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소총 여자본선 경기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사격 10m 공기소총 본선은 총 6시리즈로 진행됐다. 1시리즈에 10발씩, 총 60발을 쏴 총점으로 순위를 매긴다.

초반부터 상위권에서 자리하며 힘을 낸 박희문은 마지막 6시리즈에 106점을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 올렸다.

함께 출전한 권은지(19·울진군청)는 620.3점으로 4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결선은 8명이 출전하며 본선 성적을 지우고 제로 베이스에서 경쟁을 펼친다.

만약 권은지와 박희문 중에서 메달을 획득하면 한국 사격은 2000년 시드니 대회 강초현(은메달) 이후 21년 만에 여자 공기소총 메달을 수확하게 된다. 대한민국 선수단 전체의 첫 메달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