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사병 순직용사 母 "무관심이 아들 죽여…장관·장군 아들이었다면 과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P수색에 투입됐다가 순직한 육군 22사단 의무병 고(故) 심준용 상병은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SNS 갈무리) © 뉴스1
GP수색에 투입됐다가 순직한 육군 22사단 의무병 고(故) 심준용 상병은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살의 꽃다운 나이로 순직한 육군 22사단 소속 의무병 심준용 상병(순직후 일병서 상병으로 추서)의 어머니가 "아들의 사인은 열사병이 아니라 무관심이었다"고 절규했다.

어머니는 "우리가 장관이고, 국회의원이고, 장군이었다면 이런 결과를 낳았을까"라며 무관심이 아들을 죽음으로 이끈 것 아니냐고 물었다.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의무병이었던 고인은 지난 1일 DMZ 작전 중 쓰러져 강릉아산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으나 8일 오후 사망했다.

사인이 열사병으로 추정된 가운데 군은 작전중 순직한 고인을 상병으로 1계급 추서하고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했다.

고인의 어머니는 24일 SNS를 통해 "만20살의 아이가, 그 건장하던 아이가 한 줌 가루가 돼 조그만 함에 담겨있는 것을 볼 때마다 기가막혀 눈물밖에 나지 않는다. 이런 안타까움 죽음도 우리 준용이가 마지막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인의 어머니는 "아들은 지난해 12월 14일 논산훈련소에 입소, 의무병으로 22사단에 배치됐다"면서 "6월 24일 코로나1차 접종하고 6월 30일 GP로 올라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어머니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지 1주일밖에 안됐고, GP에 도착한 지 24시간도 지나지 않았고, 수색훈련 경험도 없는 일반 의무병인 아들이 완전군장에다 앞에는 아이스패드가 든 박스를 메고 경사 37~42도의 가파른 산길을 내려가다 12시30분쯤 쓰러졌다"고 했다.

이어 "전우들이 아이를 업고 받치고 아이스패드를 대어가며 오후 2시55분 GP까지 간신히 도착했다"며 "이후 강릉 국군병원을 거쳐 아산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오후 4시15분이나 됐다"고 했다.

어머니는 사투끝에 결국 아들이 떠나고 말았다며 "훈련소에서 행군해 본 것이 다였을 아이를 최소한의 훈련도 없이, 헬기로 구조도 안되는 지형으로 작전에 투입했다"며 "왜 이런 상황을 예견하지 못했냐"고 너무 원망스럽다고 했다.

어머니는 "정말 내 아이의 사인이 열사병인걸까"라며 반문한 뒤 의식을 잃은 상태로 제대로 된 구호조치 없이 4시간흘렀을 땐 누구라도 아들과 같은 상황에 처했을 것이라고 한탄했다.

만약 장관의, 국회의원의, 장군의 아들이었다면 Δ 응급후송조차 불가능한 지역으로 투입했을지 Δ 코로나19 백신 접종 1주일만에 더운 날씨속에 가파른 산속으로 몰아 넣었을지 Δ 만약의 경우를 대비한 어떤 수단도 강구하지 않았을지 Δ 쓰러진 용사가 4시간이나 제대로 된 구호조치조차 받지 못하게 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