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살 여아 성추행 후 촬영한 40대男 '종신형'

영국서 성범죄로 복역 중 또 범죄…法 "아동 접촉 금지" 아기 엄마 "삶 황폐해져…신체적 피해 없어 다행" 울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살배기 여아를 성추행한 뒤 이 장면을 촬영한 40대 남성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3일(현지 시간) 영국 더 선에 따르면 데번주 토키에 거주하는 베리 코네스(47)가 1세 여자 아기를 성추행한 뒤 이 장면을 촬영한 혐의로 수감됐다.

지난해 1월 코네스는 이 같은 범죄를 저질렀고, 그의 휴대전화 속 '삭제된 항목'에서 여자아기의 사진이 발견되면서 범행이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코네스의 휴대전화에 있는 모든 사진을 추가 조사했고, 그 결과 다행히 소아성애적 이미지나 다른 아이들의 사진을 발견하지 못했다.

재판 당시 코네스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며 "성적 만족보다는 호기심에 아이를 만졌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아기의 신체 사진을 촬영한 사실은 인정했다.

성범죄자로 3년 6개월을 복역 중이던 코네스에 대해 법원은 종신형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아동들과의 무감독 접촉 금지를 명했다.

데이비드 에반스 판사는 "당신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아무런 후회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특히 취약한 어린 아기를 범행 대상으로 놓고 사진을 촬영한 것은 매우 끔찍하다"고 말했다.

한편 아기의 엄마는 피해자 진술에서 "삶이 황폐해졌다"고 토로하며 성폭행으로 인한 신체적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엄마는 "아기가 성적인 손상을 입었는지 알아보기 위해 병원에 간 것이 내가 겪은 최악의 일이었다"면서 "나는 울었고, 떨렸고, 속이 울렁거렸다. 아기가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