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靑 정연주 방심위원 추천에 "대선에 영향 미치려는 흑심"

"정연주 삶은 방송 중립성 훼손의 역사…인간 킹크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제주도지사. 2021.7.2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원희룡 제주도지사. 2021.7.2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4일 청와대가 정연주 전 KBS 사장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위원으로 추천한 데에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며 날을 세웠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을 장악하여 국민 여론을 장악하고 대선에 영향을 미치고자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검은 흑심을 드러낸 것"이라며 "징벌적 언론배상법과 한 세트"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인간 정연주의 삶은 방송 중립성 훼손의 역사"라며 "KBS 사장으로서 임기 내내 정권을 편들고 사실을 왜곡했다. 호를 나팔수라 붙여도 어색함이 없다"고 혹평했다.

또 "인간 정연주의 삶은 이 정권 내로남불의 원조"라며 "대선 후보 아들의 병역면제를 공격했지만 정작 자신의 두 아들은 미국 국적자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사장 재직 시 임금을 자진 반납했다가 해가 바뀌자 다시 찾아가는 치졸함도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연주의 방송장악과 드루킹의 댓글 조작은 동일하다. 국민 여론에 대한 도전"이라며 "정연주는 인간 킹크랩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김동원)"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방심위는 전날(23일) 대통령, 국회의장,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이 추천한 제5기 방심위원 7명을 이날자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 전 사장과 옥시찬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김유진 전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 이사를 방심위원으로 추천했다.

방심위원장은 위원들 간 호선을 통해 결정되지만 야당은 사실상 정 전 사장의 방심위원장이 내정된 것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