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첫 메달 노린 여자사격 권은지, 10m 공기소총 7위

깜짝 결선 오른 박희문은 8위로 마감 중국의 양첸 이번 대회 첫 금메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사격 권은지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소총 여자본선 경기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사격 권은지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소총 여자본선 경기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권은지(19·울진군청)가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사격 공기소총에서 7위에 올라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권은지는 24일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사격 여자 10m 공기소총 결선에서 145.4점을 쏴 8명 중 7위에 자리했다.

본선을 4위로 통과한 권은지는 2000년 시드니 대회 강초현(은메달) 이후 21년 만에 여자 공기소총 메달을 노렸지만 뒷심 부족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초반 좋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한때 공동선두까지 올라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10발을 쐈을 때 104.2점으로 4위로 주춤했고 12발 후 5위로 내려왔다.

사격 결선은 먼저 10발을 쏜 뒤 2발씩 쏘는 슛오프 형식으로 진행되며 8위부터 1명씩 탈락한다.

권은지는 동료 박희문(20·우리은행)이 8위로 먼저 탈락한 뒤 슛오프에서 10.4점을 쏴 미국의 터커 캐롤라인과 동률을 이뤘다. 하지만 이어진 사격에서 10.5점을 기록, 10.8점을 쏜 터커에 밀려 탈락했다. 최종순위는 7위였다.

권은지와 함께 본선을 2위로 통과했던 박희문은 결선 8명 중 8위에 랭크됐다.

중국의 양첸은 251.8점의 올림픽 기록으로 1위에 올라 2020 도쿄 올림픽 출전선수들 중 가장 먼저 금메달을 수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