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펜싱 여자에페 송세라 16강 진출…기대한 최인정·강영미 좌절(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펜싱 여자 에페 32강전 송세라의 경기 모습 © AFP=뉴스1
펜싱 여자 에페 32강전 송세라의 경기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펜싱 여자에페 송세라(27)가 16강에 진출했다. 더 높은 기대를 받고 출전한 최인정(31)과 강영미(36)는 나란히 탈락,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송세라는 24일 일본 도쿄 마쿠하리메세에서 열린 펜싱 여자 에페 32강 캐서린 홈스(미국)와의 경기에서 초반 잡은 리드를 놓치지 않는 안정적인 운영으로 승리, 16강에 진출했다.

송세라는 1피리어드 2-0, 2피리어드 2-2, 3피리어드 11-10을 기록, 총합 15-12로 이겼다.

3피리어드 7-5로 앞섰던 승부처에서 상대 공격을 피하고 찌르는 방법으로 연속 2득점, 사실상 승부를 끝냈다.

올림픽에 첫 출전한 송세라는 첫 경기부터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앞서 열린 최인정과 강영미는 모두 아쉽게 패했다. 최인정은 아이자나트 무르타자예바(ROC)에 11-15로, 강영미는 사토 노조미(일본)에게 14-15로 각각 무릎 꿇었다.

최인정은 초반 신중하게 기다렸으나 상대의 과감한 공격에 밀려 힘든 경기를 했다. 초반 4-6까지 밀린 상황서 7-8까지 따라붙었지만 막판 연속 3실점을 허용하며 11-15로 졌다.

2012 런던 올림픽 단체전 은메달 리스트 최인정으로선 뼈아픈 패배다.

강영미도 초반부터 많은 점수를 내줬다. 1피리어드에서 1-4, 2피리어드에서 4-5로 밀려 합계 5-9까지 차이가 벌어졌다. 2라운드 중반 장비에 이상이 생기는 악재까지 겹쳤다.

마지막 3피리어드에서 동시타를 두려워하지 않는 과감한 공격으로 분위기를 바꿨으나 2피리어드까지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14-15, 한 점 차로 석패했다.

3피리어드만 놓고 보면 9-6으로 앞섰던 만큼 초반 부진이 더욱 쓰라렸던 경기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