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원들 "베이징 동계올림픽 1년 미루거나 개최지 바꿔야"

미국 양당 의원들, IOC 바흐 위원장에 서한 보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에 위치한 베이징 동계올림픽 시설.© 로이터=뉴스1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에 위치한 베이징 동계올림픽 시설.©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의회 양당 의원들이 오는 2022년 중국 베이징에서 치러지는 동계올림픽을 1년 미루거나 개최지를 변경할 것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촉구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의원들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정부가 대량학살과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중국에서는 올림픽이 열려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서신을 보냈다.

이 서신은 민주당 소속 제프 머클리 상원의원과 짐 맥거번 하원의원, 공화당 소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이 공동으로 작성했다. 모두 미 의회에서 중국 내 인권 상황을 감시하는 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에 소속된 의원들이다.

이들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도쿄올림픽이 개막을 4개월 앞두고 1년 미뤄진 만큼 동계올림픽 또한 연기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IOC가 중국의 행동 변화를 압박하기 위해 조치를 취했다는 근거를 보지 못했다"며 "중국이 신장 위구르 지역의 총체적인 인권 탄압을 종료하는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올림픽을 1년 연기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럼에도 중국이 인권 탄압을 계속한다면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변경해야 한다고 이들은 덧붙였다.

IOC는 관련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미국 선수들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을 막을 계획이 없음을 시사했지만, 동맹국들과 공통된 접근을 논의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유엔 등 국제기구는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 비밀 수용소에서 100만명에 달하는 위구르족 등 무슬림 소수 민족을 구금하고 사상을 주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중국은 이것이 비밀 수용소가 아닌 직업훈련센터에 불과하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