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해군 '실무부대 확인 미흡' 해명에 "꼬리자르려 하나"

"최종 책임은 군 수뇌부에…靑도 책임 있는 조치 취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21일(한국시간) 문무대왕함 출항 전 팀워크 훈련 및 장비 점검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7.21/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출국한 특수임무단이 21일(한국시간) 문무대왕함 출항 전 팀워크 훈련 및 장비 점검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1.7.21/뉴스1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한 군(軍) 당국의 해명에 대해 "지금 꼬리를 자르려고 '빌드업'(build-up)을 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전날(23일) 해군 측의 해명을 두고 "'당국은 올바른 지시를 내렸지만, 현장의 군의관과 의무부사관이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해군 측은 전날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사태와 관련 "문무대왕함에도 신속항원검사키트 보급 지시가 됐으나, 격리부대(청해부대) 및 실무부대(해군 의무실) 간 확인 미흡으로 적재하지 못한 채 출항했다"고 해명했다.

양 대변인은 "사태의 핵심 원인은 정부와 군 당국의 무관심에 있다"며 "4개월의 시간이 있었으나 백신 보급을 검토조차 하지 않은 것은 무능이자 방치다. 이에 대한 책임 추궁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군 당국은 사태의 심각성부터 다시 인지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마지못해 SNS로 늑장 사과를 하고, 위로하겠다며 과자 보낸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당연히 실무진의 착오 정도로 덮을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양 대변인은 "현재 군은 뒤늦게 전방위 감사를 벌이고 있다"며 "사건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것도 중요할 것이나 최종 책임은 청해부대를 방치한 군 수뇌부에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제 사과에 진정성이 있었다면 청와대가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할 것"이라며 "이번 꼬리는 잘라내려 한다고 잘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