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황제' 진종오, '마스크' 쓰고 10m 공기권총 출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사격 진종오가 24일 오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권총 남자 본선 경기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사격 진종오가 24일 오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권총 남자 본선 경기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사격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비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총을 잡았다.

진종오는 24일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10m 공기권총 본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로에 섰다.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사격 권총 경기 본선에서는 마스크 착용 여부를 선수 본인의 판단에 맡긴다. 다만 결선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금지한다.

마스크를 쓰면 호흡 등에서 어려움이 따를 수 있다. 하지만 이미 국내에서 대비한 훈련을 진행했던 진종오는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임한다.

그는 선수촌서 같은 방을 쓰는 동료 김모세(국군체육부대)와 생활할 때도 꼭 마스크를 쓰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모습이었다.

이번 대회 본선에 나선 선수 중 마스크를 끼고 경기하는 선수는 진종오와 김모세가 유이했다.

무더운 날씨 탓에 선수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벗고 경기에 임했지만 진종오와 김모세는 국내서 연습했던 그대로 총을 잡았다.

한편 역대 올림픽에서 6개의 메달(금 4, 은 2)을 수확한 진종오는 이날 메달을 추가할 경우 양궁 김수녕(금4, 은1, 동1)을 넘어 한국 스포츠 역대 최다 메달의 주인공이 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5:30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5:30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5:3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5:30 09/24
  • 금 : 74.11상승 0.8115:30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