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켜달라"는 김경수에… 이낙연 전 대표의 반응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님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주십시오"라고 말했다./사진=뉴스1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님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주십시오"라고 말했다./사진=뉴스1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님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주십시오"라고 말했다.

24일 이낙연 '필연 캠프'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전날 김 전 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이 같이 통화했다. 이 전 대표가 경남도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통화가 이뤄졌다. 

이 전 대표가 "번거로움을 드릴까 봐 안 할까 하다 아닌 거 같아서 전화를 하게 됐다"고 하자 김 전 지사는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이낙연 후보 캠프 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또한 이 전 대표는 "지금의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시면 김 지사에 대한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이에 김 전 지사는 "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나. 대통령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고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을 잘 모시겠다. 잘 지켜드리겠다. 경남에 김 지사가 그동안 추진했던 일들, 하고 싶다는 일은 제가 챙기겠다"고 답했다.

최 의원은 두 사람의 통화 내용을 전하며 "곧 영어의 몸이 될 김 지사는 본인보다도 이렇게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 과연 김경수답다"며 "이렇게 김경수, 이낙연, 문재인 그리고 당원들은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오는 26일 창원교도소 수감을 앞두고 있다. 주말 이틀 동안 공식 일정 없이 개인 용무를 보거나 칩거하면서 신변 정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전 지사는 유죄가 확정된 지난 21일 저녁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25.39하락 2.1912:52 09/24
  • 코스닥 : 1038.16상승 1.912:52 09/24
  • 원달러 : 1176.30상승 0.812:52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2:52 09/24
  • 금 : 74.11상승 0.8112:52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