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남자 사격 김모세, 10m 공기권총 결선서 8위…메달 획득 무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사격 김모세가 24일 오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권총 남자 본선 경기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사격 김모세가 24일 오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사격 10m 공기권총 남자 본선 경기에서 사격을 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가 남자 사격 10m 공기권총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김모세는 24일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115.8점을 기록, 8명 중 8위에 그쳤다.

본선을 6위로 통과했던 김모세는 초반에는 순항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긴장하며 아쉬운 성적표를 거뒀다.

결선은 총 10발을 쏜 뒤 이후 2발씩 쏘는 슛오프 형식으로 진행된다. 2발을 쏠 때마다 1명씩 탈락하는 식으로 펼쳐진다.

김모세는 초반에는 침착하게 점수를 쌓았다. 2번째 발까지 9점대를 쐈던 김모세는 3번째 발을 10.6점을 쏘며 순위를 끌어올렸고, 5번째 발에서 10.5점을 기록하며 한 때 2위에 자리했다.

순항하던 김모세는 결선 7번째 발을 8.1점을 쏘며 순위가 밀렸다. 평정심을 유지하던 그는 고개를 갸웃거렸다. 이후 9.8점, 9.2점을 잇따라 기록한 김모세는 결국 2번째 시리즈(10발)까지 8위에 그치며 흔들렸다.

이후 슛오프에서 김모세는 11번째 발을 10.3점을 쏘며 기대감을 높였지만 곧바로 12번째 슈팅에서 8.8점에 그치며 가장 먼저 탈락의 고배를 맛봤다.

국내 대표 선발전에서 '사격 황제' 진종오(서울시청)을 제치고 1위에 올랐던 김모세는 이날 본선에서 진종오가 탈락하며 기대를 모았지만 끝내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진종오는 앞서 열린 본선에서 15위에 머물며 8명이 겨루는 결선 진출이 무산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