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바이올리니스트' 양해엽 전 서울대 교수 별세…향년 92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해엽 전 서울대 음대 교수(유족 제공)© 뉴스1
양해엽 전 서울대 음대 교수(유족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국내 1세대 바이올리니스트인 양해엽 전 서울대 음대 교수가 지난 23일 오후 9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전북 진안에서 태어난 고인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에서 바이올린을 전공했다. 1955년 파리 고등음악원으로 유학을 떠났고, 오스트리아 빈음대에서 철학과와 바이올린을 전공했다.

1964년부터 서울대학교 교수로 재직하였으며 초대 주불 한국문화원장, 프랑스 말메종 국립음악원 교수, 초대 춘우장학재단 이사장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서정윤씨와 아들 양성식(바이올리니스트), 양성원(첼리스트), 양성욱(사업), 딸 양혜원씨(프랑스 주재 사업)가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발인은 28일 오전 11시다. 장지는 경기도 천주교 안성 추모공원이다. 조문은 26일부터 가능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