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임무 중 순직한 육군 병사…軍 "다음주 중간수사 결과 발표"

'열사병' 추정…심 상병 母 "아들 사인은 무관심" 호소 육군, 1계급 추서 후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박태훈 선임기자 = 육군이 최근 비무장지대(DMZ) 작전 중 순직한 육군 병사의 사고경위와 관련한 중간수사 결과를 내주 발표하기로 했다.

강원도 고성군 소재 22사단 소속 고(故) 심모 상병은 지난 1일 수색정찰 임무 중 쓰러진 뒤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으나, 8일 오후 사망했다.

육군은 24일 "고인의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필요한 후속조치를 하는 가운데 정확한 사고경위와 원인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면서 "유가족들께서 질의하시고 수사한 사항들을 종합해 다음주 중 중간 수사결과를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육군 군사경찰은 앞서 사고경위 등에 대해 현장검증한 내용을 토대로 심 상병의 유족에게 당시 현장상황을 설명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본인을 심 상병의 모친이라고 밝힌 A씨는 소셜미디어(SNS)에 글을 올려 "수색훈련 경험도 없는 일반 의무병인 아들이 완전군장에다 앞에는 아이스패드가 든 박스를 메고 가파른 산길을 내려가다 12시30분쯤 쓰러졌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심 상병은 지난달 24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고, 같은 달 30일 감시초소(GP)에 처음 투입됐다.

A씨는 백신을 접종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았고, GP에 익숙하지 않은 아들이 무리하게 작전에 참여해 사고를 당하게 됐다며 "아들의 사인은 열사병이 아니라 무관심이었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육군은 임무 수행 중 순직한 심 일병을 1계급 진급한 상병으로 추서하고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4.44하락 16.0715:17 09/23
  • 코스닥 : 1037.13하락 8.9915:17 09/23
  • 원달러 : 1177.20상승 2.215:17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17 09/23
  • 금 : 73.30상승 0.415:17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