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녀석' 유민상, 명태만상 삼시네끼 도전…행운의 한입만 당첨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 TV © 뉴스1
코미디 TV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개그맨 유민상이 한입만 미션을 완벽하게 쥐락펴락하며 미션 조율사에 등극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 명태만상 특집'에서 유민상은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과 함께 하루 네 끼를 통해 명태를 사용한 모든 요리 먹기에 도전했다.

이날 트로트 가수 윤수현의 '천태만상'을 개사한 '명태만상'과 함께 오프닝을 시작한 유민상은 하루에 네 곳의 식당을 찾는다는 소식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평소보다 두 배나 많은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사실에 흥분한 것도 잠시, 첫 번째 식당으로 도보 이동한다는 말에 기권을 선언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북엇국 맛집에 도착한 유민상은 쪼는맛 미션으로 '명태만상' 노래 가사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특히 이날 진행된 네 번의 미션엔 한입만 면제권이 걸려있어 모두가 바짝 긴장한 상황. 유민상은 가사 속에 빠르게 언급되는 명태의 여러 이름 중 두 가지를 맞히며 1등에 등극했다. 또한 1등의 특권으로 주사위를 굴려 문세윤에게 꼴찌를 선사하며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두 번째 식당은 코다리찜 맛집이었다. 쪼는맛 미션으로 상어 이빨 룰렛에 도전한 유민상은 이번에도 가뿐하게 통과했고, 문세윤은 두 번 연속 한입만에 당첨되는 불운을 겪었다. 의기양양해진 유민상은 식당 매니저가 "이십끼 형의 한입만을 보고 싶었다"며 아쉬워하자 한입만 퍼포먼스를 약속하는 여유까지 뽐냈다.

하지만 세 번째 식당인 황태구이 식당에서 다시 한번 상어 이빨 룰렛에 나선 유민상은 자신만만한 표정과 달리 첫 번째 도전에 바로 벌칙에 당첨됐다. 예능신의 가호에도 기대보다 싱겁게 미션에 실패한 유민상은 "재밌게라도 걸렸어야 했는데"라며 아쉬워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남다른 '먹부심'의 뚱4에게도 하루 네 끼는 호락호락한 도전이 아니었다. 오히려 유민상은 적당한 시점에 한입만 벌칙에 당첨돼 한 끼 쉬어가는 행운을 맛봤다. 결국 유민상은 여유로운 한입만을 통해 황태구이를 맛보는 것은 물론 네 번째 식당의 생태찌개까지 완벽하게 클리어 하며 이날 미션의 조율사에 등극했다.

이처럼 유민상은 예능신의 강림과 함께 한입만 미션을 쥐락펴락하며 대세 개그맨의 센스와 재치를 마음껏 과시했다. 더불어 남다른 '먹방력'에도 음식보다 웃음을 우선시 하는 천생 개그맨의 면모와 함께 금요일 밤 안방극장을 맛있는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언제나 배부른 웃음과 함께 유쾌한 행복을 전하는 유민상의 활약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