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태풍 네파탁 도쿄 관통…조정 경기 일정 앞당긴다

27일 도쿄 상륙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정 경기가 열리는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경기장 © AFP=뉴스1
조정 경기가 열리는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경기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제8호 태풍 '네파탁'이 북상, 오는 27일 일본 도쿄 앞 바다에 상륙할 예정이다.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조정 경기 일부를 변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수선하게 올림픽이 치러지는 가운데 대형 태풍까지 도쿄에 상륙할 것이 예상된다.

이에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7일 "일본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경기장에서 열릴 조정 남녀 더블스컬 결승 경기를 하루 앞당겨 치를 계획"이라고 24일 발표했다.

한편 한국 유일의 조정 출전 선수인 정혜정(24·군산시청)은 24일 우미노모리 수상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조정 여자싱글스컬 패자부활전서 8분26초73를 기록, 쿼터파이널에 진출했다. 정혜정의 쿼터파이널 경기는 25일 열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