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판사 옆에서 문자로 마약 거래"… 20대 남성 현행범 '체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하철 옆자리에 앉은 승객의 수상한 문자내용을 신고한 현직 판사의 기지로 마약사범이 경찰에 붙잡혔다./사진=뉴스1
지하철 옆자리에 앉은 승객의 수상한 문자내용을 신고한 현직 판사의 기지로 마약사범이 경찰에 붙잡혔다./사진=뉴스1

지하철 옆자리에 앉은 승객의 수상한 문자내용을 신고한 현직 판사의 기지로 마약사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50분께 서울 서초구에서 대마초를 소지하고 있다가 잠복하고 있던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경찰은 전날 지하철에서 마약 은어 등 수상한 문자를 봤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퇴근 중이던 현직 판사 B씨는 지하철에서 A씨가 마약 관련 은어를 사용하며 휴대폰 문자를 주고 받는 장면을 목격해 경찰에 신고했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마약 구입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구속영장 신청 사안은 아니라고 보고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