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나랏빚 곧 한계…채무한도 높여라" 미 재무장관 의회에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23일(현지시간) 미국의 국가 부채가 내달 초 법정 상한에 이른다며 의회에 채무 한도를 확대 또는 유보해 달라고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상·하원 지도부에 보낸 서한에서 "의회가 8월2일까지 채무한도를 늘리거나 유보하지 않으면 재무부는 정부의 채무불이행을 막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옐런 장관의 이날 발언은 미국 정부 부채가 오는 8월 1일을 기해 법정 상한을 적용받을 예정인 가운데 나왔다.

미 의회예산국(CBO)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미국의 국가 부채는 28조5000억달러다.

만일 한도 상향을 놓고 양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 연방정부 셧다운이나 디폴트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

옐런 장관은 디폴트가 발생할 경우 "미국 경제와 모든 미국인의 생계에 돌이킬 수 없는 해를 입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지난 2019년 백악관과 의회는 정부 부채에 한도를 적용하는 시점을 올해 7월 31일까지로 유보한 바 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고, 그 여파에 대응하기 위한 대규모 지출 법안이 세 차례 통과하며 미국의 국가 부채는 크게 늘었다.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연방정부의 부채한도 인상에 반대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최근 펀치볼뉴스 인터뷰에서 "부채 상한을 높이는 데 찬성 투표를 하는 공화당 의원은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