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 방역 강화대책, 25일 나온다… 일괄 3단계 적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수도권에 대한 방역 강화대책이 25일 나온다./사진=뉴스1
비수도권에 대한 방역 강화대책이 25일 나온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에서 비수도권까지 빠르게 번지고 있는 가운데 비수도권에 대한 방역 강화대책이 25일 나온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를 내달 8일까지 2주간 연장했다. 비수도권 일괄 3단계 상향 여부 등 비수도권 방역대책은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확정된다.  

비수도권은 24일 0시 기준 582명의 지역 확진자가 발생해 전날 565명에 이어 하루 만에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 7월 초만해도 10%대였던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은 한달도 지나지 않아 37%까지 치솟은 상황이다.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방역강도가 약하다보니 '풍선 효과'가 발생했기 때문이란 게 지배적이다. 정부가 지난 19일 부랴부랴 비수도권에도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적용했지만, 전국적인 유행 확산을 막기 위해선 방역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최근 1주 동안(18~2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추이를 보면, 비수도권은 '443→397→409→551→546→565→582명'으로 우상향을 보였다. 

같은 기간 1주 일평균도 '376.6→392.1→407.3→430.4→443→471→499.1명' 순으로 500명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 상 황이다. 

부산의 확산세가 심상찮다. 부산은 지난 21일 0시 기준부터 100명대에 올라섰다. 21~24일 추이는 '100→102→115→114명' 순이다. 경남은 24일 0시 기준 111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강원의 경우 20일 0시 기준을 기점으로 40명을 넘더니 24일까지 '41→54→47→61→46명' 순을 기록하며 40명대 아래로 내려오지 않고 있다. 동시에 1주 일평균 환자 규모는 같은 기간 '32.6→38.3→41.6 →46.4→46.6명'으로 우상향을 보였다. 

비수도권은 수도권과 하루 생활권으로 언제든 감염이 확산할 우려가 크다. 특히 앞서 수도권에서 집합금지됐던 유흥시설이 새 거리두기 시행 초기에 1단계였던 비수도권에선 운영이 가능해 '원정 출입'이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정부는 19일 0시부터 2주간 비수도권 지역에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조치했다. 계속 커지는 비수도권 확산세를 막기 위해 지자체가 힘을 모은 것이다. 소상공인의 피해를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적으로 조정하진 않았다. 여름철 휴가를 맞아 피서객이 많이 찾는 제주와 강릉는 19일부터 각각 3단계, 4단계로 격상한 상황이다. 

그러나 비수도권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부는 현재 비수도권 일괄 '3단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오는 25일 비수도권 방역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