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둔 유족·서울시 갈등 격화… 해결 실마리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위해 공간 안에 있는 사진과 물품 정리에 나서겠다고 통보한 23일 오후 물품정리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광화문광장으로 도착하고 있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위해 공간 안에 있는 사진과 물품 정리에 나서겠다고 통보한 23일 오후 물품정리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광화문광장으로 도착하고 있다./사진=뉴스1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두고 서울시와 유족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3일에 이어 전날까지 서울시 공무원들이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대비해 공간 안 비품을 정리하려 방문했지만 유족들의 반대에 무산됐다. 시 공무원들은 오후 4시7분까지 유족 측과 대치를 이어가다 퇴장했다.

전날 기억공간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관계자가 나와 있었다. 이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인권위에 세월호 기억공간 관련 인권침해 진정 및 긴급구제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인권위 측에) 지금까지의 철거 경위를 모두 설명했으며 인권위 측은 진정이 들어왔으니 유족 측의 얘기를 들어보러 왔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족들의 아픔을 헤아리는 것은 당연하지만 예정된 행정 절차"라며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가 늦어지게 되면 업체에 손해배상을 해야 하는 등 복잡한 문제가 생기고 유족에게도 피해가 되기 때문에 이관에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가족으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지난 5일 서울시로부터 기억공간이 26일부터 철거되므로 25일까지 사진과 물품을 정리하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에 유족과 기억공간을 남기고자 하는 시민들은 이곳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세월호 기억공간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천막 분향소 등을 대신해 2019년 4월 문을 열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이유로 설치기한이 2019년 12월31일까지 정해졌으나 재구조화 사업의 연기로 운영도 연장돼왔다.

한편 서울시는 기억공간에 있는 사진과 물품을 서울기록원에 임시 보관한 뒤 2024년 5월 경기 안산시 화랑공원에 완성되는 추모시설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