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야구왕' 김병현 "야구 놓은지 2년…육성하며 대리만족하고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 뉴스1
채널A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전 야구선수 김병현이 '내일은 야구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병현은 24일 오후 처음 방송된 채널A '내일은 야구왕'에서 SB아이콘즈 감독으로 처음 등장했다.

이날 김병현은 "마음에서 야구를 놓아준 건 2년이 됐다"며 "지금은 육성을 하고 싶다"면서 "제가 못다한 걸 알려주며 대리만족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섭외가 왔을 때 '아 내 거구나' 했다"고 말했다.

전국 각지에서 213명의 초등학생들이 지원했다. 김병현은 선발 기준에 대해 "신체적 능력을 본다"며 "피지컬도 피지컬이지만 운동선수로서 역할 기능할 수 있는 몸일 수 있는지 볼 것"이라면서 "저도 큰 키는 아니다, 키가 크고 체격이 있으면 좋지만 그래도 움직임을 먼저 보고 선수를 냉정하게 평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편 '내일은 야구왕'은 10~13세 유소년 야구팀을 결성, 성장해 나가는 야구 리얼리티 예능으로 이휘재 김일중 김병현 최준석 유정학 빡코 등이 출연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38.36하락 59.5610:51 09/29
  • 코스닥 : 993.52하락 18.9910:51 09/29
  • 원달러 : 1186.90상승 2.510:51 09/29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10:51 09/29
  • 금 : 77.34상승 1.1710:51 09/29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