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도쿄올림픽 첫 금메달에 "국민에게 희망, 값진 메달"

'양궁 혼성'서 네덜란드 누르고 대한민국 첫 금메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양궁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 결승전에서 승리했다. 안산과 김제덕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대한민국 양궁대표팀 안산과 김제덕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혼성단체 결승전에서 승리했다. 안산과 김제덕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정연주 기자 = 여야는 24일 도쿄올림픽 양궁에서 첫 금메달이 나오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지친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준 '값진 메달'이라며 한 목소리로 축하했다.

이날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선전 결승에서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은 네덜란드를 5-3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진욱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온 국민에게 기쁨과 희망을 안겨준 매우 값진 메달"이라며 "더구나 우리 대표팀 막내 선수들의 활약이라 더욱 감동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록 경기장에는 관중의 응원과 환호가 없겠지만 대한민국 방방곡곡에서 우리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는 응원이 전달되기를 기원한다"며 "모쪼록 대회 기간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세계 최강 한국 양궁에서 나온 첫 금메달을 온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며 "코로나19와 폭염 속에 시름하던 국민들에게 단비 같은 소식"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흘렸을 땀방울의 의미를 알기에 더욱 감사하다"며 "대회 이틀째인 오늘 곳곳에서 우리 선수들이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그들 모두가 이번 올림픽의 진정한 승자일 것이다. 마지막까지 마음껏 기량을 펼쳐주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양궁 막내인 두 선수의 첫 금메달 소식에 무더위가 가시는 기분이다. 축하한다"며 "사격, 펜싱, 태권도 등 최선을 다해 선전하는 대한의 모든 아들, 딸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