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북상 ‘네파탁’… 5년 전 中 쑥대밭 만든 태풍과 이름 똑같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올림픽 변수로 태풍이 떠오르고 있다./사진=뉴스1
도쿄올림픽 변수로 태풍이 떠오르고 있다./사진=뉴스1

도쿄올림픽 변수로 떠오르고 있는 태풍 네파탁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5년 전 중국 푸젠성을 쑥대밭으로 만든 태풍과 이름이 똑같아 관심을 끈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네파탁은 이날 오전 3시쯤 괌 북북동쪽 1360㎞ 해상을 지났다. 태풍의 속도는 시속 11㎞이며 중심기압은 998헥토파스칼(hPa)로 중심에서 시속 68㎞의 강풍이 불고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은 네파탁이 계속 북진하다 26일 밤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27일 오전 3시 도쿄 동남쪽 380㎞ 해상에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후 도쿄 인근 내륙을 통과해 28일 오전에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네파탁이 일본 도쿄 인근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도쿄 올림픽 진행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도쿄 올림픽은 23일 개막했으며 약 2주 간 진행된다. 

앞서 중국 푸젠성에선 지난 2016년 7월 당시 1호 태풍으로 기록된 ‘네파탁’으로 인해 가옥 1000여채가 무너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60만6200명의 이재민이 나오고 폭우와 강풍, 산사태로 주민 11명이 사망하고 23명이 실종된바 있다. 네파탁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전사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