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아들 우주 입대, 남편에 '아빠'라 편지써 너무 행복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 뉴스1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아는 형님' 조혜련이 아들 우주가 남편을 '아빠'라 불러 감동받은 사연을 고백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홍현희가 김영철을 대신해 대리 출석한 가운데 설운도 이경실 조혜련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조혜련은 "아들 우주는 군대 갔다. 입대한지 한달됐다"며 "아직 신병 휴가는 안 나왔는데 편지가 왔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봉투에 두개의 편지가 들어있더라. 엄마한테도 썼고 남편에게도 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에게) 아저씨라고 불렀었는데 아빠에게라고 썼더라"며 "그거 보고 남편이 되게 많이 울었다. 너무 행복했다. 경실이의 행복한 마음을 나도 알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 조혜련은 과거 자신의 태보 다이어트가 인기였던 시절을 회상했다. 최근에는 유튜브에서 '태보의 저주'로 600만뷰에 육박하는 조회수가 나오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