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2' 김보연vs송지인, 이태곤 집에서 몸싸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결혼작사 이혼작곡2' 김보연과 송지인이 이태곤의 집에서 몸싸움을 벌였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Phoebe(임성한)/연출 유정준, 이승훈/이하 '결사곡2')에서는 신유신(이태곤 분)을 놓고 김동미(김보연 분)와 아미(송지인 분)가 싸웠다.

김동미는 짐을 싸서 신유신 집으로 향했다. 그러나 신유신 집에는 아미가 먼저 왔다. 아미는 "언니한테 허락받았다"고 말했다. 신유신은 "그렇다고 해도 이건 아니다"고 말했다. 아미는 "일이든, 성공이든 오빠랑 함께 아니면 아무것도 아니다"고 했지만 신유신은 딸을 걱정했다.

이때 도착한 김동미는 함께 있는 두 사람을 보고 깜짝 놀랐다. 김동미는 "맞고 갈 거야, 곱게 갈 거야"라며 위협했지만 아미는 "안 맞고 있을래요"라고 답했다. 아미를 때리려는 김동미를 신유신이 말렸다. 김동미와 아미는 짐을 갖고 실랑이를 했다. 아미는 "오빠랑 결혼하겠다. 시어머니로 모시겠다"고 말했다. 신유신은 싸우는 두 사람을 외면했다.

아미는 주저앉아서 통곡하다가 사피영(박주미 분)에게 전화했다. 전화를 뺏은 김동미는 "남의 집 불구경이라는 얘기냐. 허락받았다고 짐 싸 들고 들어왔다"고 했지만 사피영은 "두 사람 문제다. 따지고 보면 걔도 안 됐다"고 말했다. 아미는 "어머니한테 잘하겠다"며 "있게만 해주세요"라고 애원했다. 김동미는 '네 발로 나가게 만들게'라고 속으로 생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