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2' 성훈, 이가령과 이혼하자마자 이민영과 재혼 준비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결혼작사 이혼작곡2' 성훈이 이가령과 이혼하자마자 이민영과 재혼 준비에 들어갔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Phoebe(임성한)/연출 유정준, 이승훈/이하 '결사곡2')에서는 사피영(박주미 분)에 이어 부혜령(이가령 분)까지 이혼했다.

이날 부혜령은 판사현(성훈 분)과 영화관에 갔는데 영화를 보지 않고 갑자기 시부모댁에 가자고 했다. 판사현이 이유를 묻자 부혜령은 가서 알려주겠다고 했다. 시부모집에 도착한 부혜령은 판문호(김응수 분), 소예정(이종남 분) 앞에서 판사현과 이혼하겠다고 폭탄 선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판문호, 소예정은 갑작스러운 부혜령의 변화에 놀랐다. 부혜령은 판사현을 생각해 이혼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출산을 앞둔 판사현의 내연녀 송원(이민영 분)을 걱정하는 듯한 얘기도 덧붙였다.

부혜령은 "대외적으로 대한민국 다 알게 저 이혼녀 되는 거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판문호가 사는 데 지장 없게 해주겠다며 지금 사는 집을 부혜령의 명의로 해주겠다고 했으나 부혜령은 거절했다. 부혜령이 원한 건 청담동 고급 빌라였다. 판사현이 "거기 재벌들 사는 곳"이라며 놀라자 부혜령은 "아깝다는 거야?"라고 되물어 판사현이 입을 닫게 했다. 판문호는 곱게 이혼해주는 부혜령이 원하는 대로 집이며 돈이며 다 해주려고 했다.

사피영과 부혜령, 이시은(전수경 분)은 바에서 만났다. 사피영은 이혼했다고 밝혔다. 못 믿는 부혜령에게 "농담 아니다"고 강조했다. 신유신(이태곤 분)이 바람을 피웠다는 말에 부혜령은 깜짝 놀랐다. 사피영은 "남 얘기라고 쉽게 얘기하고 뭐든 장담하면 안 된다. 이유가 없는 거다, 남자들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시은은 아이를 생각해서 눈감아주는 게 어떻겠냐고 했다. 그러나 사피영은 이미 눈으로 봤기 때문에 그럴 수 없다고 했다.

부혜령은 "남자들이 다 거기서 거기다"며 "저도 오늘 이혼 결정했다"고 말했다. 판사현이 혼외자를 만들었다는 말에 충격받았다. 사피영은 "우리를 탓해야 하나. 남자란 종족을 탓해야 하나"라며 분노했다. 부혜령은 "지옥이었다. 내색도 못 하고 끙끙 앓았다. 봐 넘기려고 했는데 불가능이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이시은은 사피영을 말리고 신유신을 용서하라고 했다.

한편 판사현은 부혜령 앞에선 내색하지 않았지만 곧바로 송원을 찾아갔다. 송원은 판사현이 갑자기 찾아오자 놀랐다. 판사현은 송원을 보자마자 끌어안았다. 판사현은 "내일 법원 가기로 했다. 이혼하자고 한다"며 기뻐했다. 서류 정리하는 대로 최대한 빨리 결혼하자고 했다. 판사영은 송원, 부모님과 함께 새 가구를 고르러 가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