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비수도권' 방역대책 발표…위험시설 집합금지, 모임금지 강화 거론

문재인 대통령 25일 중대본 회의 직접 주재 '전국 비상상황' 3단계 일괄 격상도 검토, 현실 가능성은 낮아…핀셋 방역에 무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1.7.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지난 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1.7.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정부가 25일 오후 비수도권에 대한 방역대책을 발표한다. 지역별 대책 목소리가 달라 주말까지 지방자치단체들과 이를 논의하고 이날 최종 수렴하기로 했다. 수도권(인천 강화·옹진, 2단계)은 26일부터 8월 8일까지 새 거리두기 '4단계'를 연장하기로 일찌감치 의견이 합일돼 23일 발표됐다.

정부는 현재 비수도권에 대해 '3단계' 일괄 격상을 검토 중이다. 다만 지역마다 코로나19 유행 편차가 커 실현 가능성은 낮다는 시각이 크다. 대신 수도권처럼 고위험시설인 유흥시설 집합금지 혹은 오후 6시 이후 '3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의 핀셋 방역책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 날 중대본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다. 보통 국무총리가 주재하지만 수도권 4단계 시행에도 유행이 확산되면서 중대한 상황임을 감안한 조치다.

이날 회의에선 비수도권 방역대책이 함께 논의되고 오후 5시 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통해 그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화상으로 진행되는 회의에는 국무총리와 관련 중앙부처 장관, 질병관리청장, 17개 시도지사 등이 모두 참석한다.

◇비수도권 확진자 전국 비중, 한달새 '15→37%'

최근 비수도권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아직 수도권보다 확진자 비중이 작지만 확산세가 급격히 커지고 있어 전국적으로 유행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비수도권 지역 확진자 비중은 0시 기준으로 지난 1일 14.8%에서 13일 27.6%, 22일 35.6%, 24일 37%로 급격히 커졌다.

이번 4차 대유행 직전까지만 해도 비수도권 일일 확진자는 100명대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 8일부터 200명대로 올라서더니 21일 551명으로 올 들어 최다치를 찍었고, 다시 23일 565명, 24일 582명으로 연일 기록을 경신했다.

최근 1주간(18~2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추이를 보면, 비수도권은 '443→397→409→551→546→565→582명'으로 우상향을 보였다.

같은 기간 1주 일평균도 '376.6→392.1→407.3→430.4→443→471→499.1명' 순으로 점차 많아져 500명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특히 부산 지역이 심상찮다. 부산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21일 0시 기준부터 100명대로 올라섰다. 18~24일 추이는 '68→63→49→100→102→115→114명' 순이다. 부산과 인접한 경남은 24일 0시 기준 111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96→69→55→86→90→93→111명' 순으로 점차 많아졌다.

강릉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첫날인 19일 강릉 교동 상권이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7.19/뉴스1 윤왕근 기자
강릉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첫날인 19일 강릉 교동 상권이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7.19/뉴스1 윤왕근 기자

◇전문가들 "지역별 빠른 단계 격상, 시설 방역 강화"

비수도권은 수도권과 하루 생활권으로 언제든 감염이 확산할 우려가 컸다. 특히 앞서 수도권에서 집합금지됐던 유흥시설이 새 거리두기 시행 초기에 1단계였던 비수도권에선 운영이 가능해 '원정 출입'이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정부는 부랴부랴 19일 0시부터 2주간 비수도권 지역에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조치했다. 다만 소상공인의 피해를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 조정하진 않았다. 여름철 휴가를 맞아 피서객이 많이 찾는 제주와 강릉는 19일부터 각각 3단계, 4단계로 격상한 상황이다. 부산과 경남 일부는 3단계를 시행 중이고 나머지 비수도권은 1~2단계를 유지 중이다.

그럼에도 비수도권 유행이 커지고 있어 방역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한 목소리다. 지역별 위험도가 큰 곳부터 빠른 단계 격상이나 수도권처럼 유흥시설 등 집합금지 혹은 오후 6시 이후 3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이 대응책으로 떠오른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길어지면 유행은 장기화 된다"며 "지역별로 위험도가 큰 곳은 빠르게 단계를 격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최소 3단계 플러스알파 수준으로 비수도권 지역에 대한 격상이 필요하다"며 "현재 일상생활은 다 하면서 저녁 모임만 차단하는 수준인데 다중이용시설 제한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은 지난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비수도권에 3단계를 일괄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 건의가 많고 논의 중"이라며 "정리되면 25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1.50하락 19.0112:08 09/23
  • 코스닥 : 1040.60하락 5.5212:08 09/23
  • 원달러 : 1183.30상승 8.312:08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2:08 09/23
  • 금 : 73.30상승 0.412:08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