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서울 최고 37도 폭염 이어져…제주는 비 조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종시에서 낮 최고기온 35℃와 체감온도 37℃를 기록하며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난 23일 세종시 어진동에 위치한 한 쇼핑몰을 찾은 학생들이 바닥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세종시에서 낮 최고기온 35℃와 체감온도 37℃를 기록하며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난 23일 세종시 어진동에 위치한 한 쇼핑몰을 찾은 학생들이 바닥분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일요일인 25일에도 한낮 기온이 37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다고 예보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특히 서쪽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으로 오를 수 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28~37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Δ서울 26도 Δ인천 27도 Δ춘천 25도 Δ강릉 24도 Δ대전 24도 Δ대구 24도 Δ부산 25도 Δ전주 24도 Δ광주 25도 Δ제주 26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37도 Δ인천 34도 Δ춘천 36도 Δ강릉 32도 Δ대전 34도 Δ대구 33도 Δ부산 30도 Δ전주 34도 Δ광주 35도 Δ제주 31도다.

서울 등 대도시는 물론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에는 25일까지 닷새 연속 열대야가 발생했다.

기상청은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폭염특보가 강화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상청은 "온열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니 외출을 자제하고 목이 마르지 않아도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부터 밤 사이 고기압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5~10㎜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2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다. 또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0~45㎞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 전해상(북부 앞바다 제외)과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는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5m(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최대 6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