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문자폭탄은 업무방해" → 진중권 "자업자득, 그동안 재미봤잖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페이스북에 "문자폭탄은 업무방해, 수면방해다"며 그만 좀하라고 요구했다. 얼마 뒤 이 지사는 이 글을 삭제했지만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로부터 "다 자업자득"이라는 비난을 면치 못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재명 지사가 쏟아지는 문자폭탄에 잠을 잘 수도, 일을 할 수도 없다며 "업무방해하지 마라"고 발끈하자 "다 자업자득이다"며 비꼬았다.

여권 강성 지지자들은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겨주면 안된다며 여권 인사들에게 문자폭탄을 쏟아 부었다. 민주당 의총에서 법사위원장 자리를 양보키로 한다는 결정이 내려진 뒤에는 찬성한 의원 이름이 온라인상에 나돌았고 이들 의원앞으로 문자폭탄, 댓글이 빗발쳤다.

이재명 지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새벽부터 전화벨에 '법사위를 야당으로 넘기지 말게 해 달라'는 문자메시지가 쏟아져 스마트폰으로 도저히 업무를 볼 수 없다"며 "이런 식으로 카페 카톡방에서 선동해 문자 폭탄 보내고 업무 방해, 수면 방해하면 하던 일도 못 한다"고 불편한 감정을 있는 그대로 드러냈다.

이어 "폭력적 방식으로 업무 방해하고 반감을 유발해서는 될 일도 안 될 것"이라며 "문자 보내기 선동을 계속하면 응분의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으니 이제 중단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얼마 뒤 이 지사는 '아차' 싶었든지 이 글을 내려 버렸다.

이러한 이 지사 말을 접한 진 전 교수는 "(그동안) 지지자들 세뇌 시켜놓아 재미는 다 봤다"며 "이제 비용을 치를 차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 자업자득이다"라는 말로 이 지사를 비롯한 여권 인사들이 강성 지지자들의 '문자폭탄'을 정략적으로 이용한 업보를 이제 받고 있을 뿐이다고 비아냥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