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나간 MBC”… ‘개막식 중계 물의’ 누리꾼 이어 외신도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올림픽 개막식 입장국 소개에서 적절치 못한 사진을 사용해 물의를 빚은 MBC에 대해 외신도 비판 보도를 냈다. 사진은 도쿄올림픽 개막식 모습.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도쿄올림픽 개막식 입장국 소개에서 적절치 못한 사진을 사용해 물의를 빚은 MBC에 대해 외신도 비판 보도를 냈다. 사진은 도쿄올림픽 개막식 모습.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입장국을 소개하며 적절치 못한 사진을 사용해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았던 문화방송(MBC)이 이번에는 외신의 비판 보도로 제대로 국제적 망신을 당했다.

영국 가디언은 ‘2020 도쿄 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각 국가를 소개하면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해 물의를 빚은 MBC를 집중 조명해 보도했다.

가디언은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엔 체르노빌, 이탈리아엔 피자: 한국 TV 올림픽 사진에 대해 사과하다’ 제하의 보도를 통해 “MBC가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에 대해 사과했다”며 문제가 된 사진과 자막을 하나하나 꼬집어 비판했다.

가디언은 MBC가 국가 소개를 하면서 선수들이 퇴장할 때 해당 국가 사진과 사실들을 전달했는데 일부 ‘모욕적인’(offensive) 이미지를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가디언은 “대부분은 무의미하고 이상했다”며 “영국을 소개할 땐 여왕 사진,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채택한 엘살바도르를 설명할 땐 비트코인 사진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것들은 기본적인 고정관념을 제시했다”며 “루마니아에 드라큘라, 이탈리아에 피자, 노르웨이에 연어 사진을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가디언은 문제가 된 우크라이나 선수단 등장 땐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로 꼽히는 체르노빌 참사 사진을 보여줬고 마셜군도는 ‘한 때 미국의 핵 실험장’으로 묘사했다고 경악했다.

아이티엔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삽입했다. 이는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이 이달 초 자택에서 암살당한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시리아와 관련해선 “풍부한 문화와 유적지에 대해 설명하지 않고 ‘풍부한 지하자원, 10년째 진행 중인 내전’으로 유명하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가디언은 논란이 일자 MBC가 공식 사과한 사실도 보도했다. 가디언은 “소셜미디어에서 비판이 일자 이 방송사는 사과문을 발표했다”며 “일부 국가 소개에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고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 시청자들께 사과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MBC는 해당 소개에 대한 비판이 일자 도쿄올림픽 개막식 당일에 이어 다음날에도 공식 입장을 내고 거듭 사과하면서 철저한 조사와 함께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