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이런 올림픽은 없었다”… 역대 최악 치닫는 ‘도쿄올림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 확산세가 심긱한 도쿄올림픽에 태풍 우려까지 더해졌다. 사진은 이틀 전 열린 도쿄올림픽 개막식 모습.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코로나 확산세가 심긱한 도쿄올림픽에 태풍 우려까지 더해졌다. 사진은 이틀 전 열린 도쿄올림픽 개막식 모습.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도쿄올림픽이 최악을 향해 열심히 달리는 모습이다. 이틀 전 개막식을 갖고 본격적인 메달 경쟁에 돌입했지만 우려대로 참가국 선수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어서다.

24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출전 선수 및 대회 관계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17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일 이후 올림픽 관련 확진자 수는 총 123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어수선한 도쿄올림픽은 다음 주 또 다른 복병인 태풍 북상에 긴장하고 있다.

8호 태풍 네파탁은 주말 동안 북쪽으로 이동하다가 다음 주 월요일인 26일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일본으로 향할 전망이다. 이어 27일 오전 3시에는 도쿄 동남쪽 380km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예측된다.

코로나 확진자 속출에 태풍 우려까지 더해진 이번 도쿄올림픽은 선수들에게 여러모로 ‘역대 최악’의 올림픽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02.08하락 31.5613:53 09/28
  • 코스닥 : 1015.28하락 19.5413:53 09/28
  • 원달러 : 1182.60상승 5.813:5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3:53 09/28
  • 금 : 76.17상승 1.413:53 09/28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국회의장 회동 앞서 인사 나누는 與 윤호중
  • [머니S포토] 경장포럼 발족, 귀엣말 나누는 김동연·이재열
  • [머니S포토] 與 잠룡 이낙연 "손실보상·피해지원위해 약 20조 재정투자 필요"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