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범야권, 조기에 단일대오로 대선 치를 각오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페이스북에 대선에 대한 자신의 전망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이 대표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페이스북에 대선에 대한 자신의 전망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이 대표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에 대해 8월이냐 11월이냐의 문제가 아니라 8월이냐 내년 2월이냐의 문제라고 짚었다. 이어 범야권은 조기에 '단일대오'로 대선을 치를 각오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8월이냐 11월이냐 이야기하시는 분들은 솔직해져야 한다"고 운을 뗀 뒤 "서울시장 선거나 노무현-정몽준의 사례를 봐도 알겠지만 단일화 판은 후보등록일 전까지 간다.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후보등록일에도 마무리를 못했다”고 썼다.

그는 “내년 2월 13~14일이 후보자 등록일이다. 11월은 우리 당 후보가 선출되는 시점이지 단일화는 그 뒤로도 몇 달 동안 시작도 못한다. 정확히는 8월이냐 내년 2월이냐다"라며 "우리 당을 생각하는 당원이라면 후자를 주장하는 사람들이 무슨 의도인지는 고민해 봐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름다운 단일화? 대선 단일화는 지는 쪽이 수백억의 자금부담을 끌어안고 사라져야 되는 단일화다. 마지막까지 이기기 위한 모든 수가 동원될 것”이라며 “지난 서울시장 단일화는 대선 규모의 10분의 1 남짓한 선거지만 마지막에 상대 후보는 오세훈 시장의 내곡동 의혹을 꺼내들었다. 대선에서 그런 판이 발생하면 대선 필패한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범야권은 조기에 단일대오로 대선을 치를 각오를 해야한다. 민주당 후보는 11월에 선출되고, 우리는 2월까지 단일화 이기겠다고 티격태격하고 있으면 선거 치를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당내주자들은 자유롭게 돕고 캠프내 직책을 맡아도 되지만 당외 주자들에 대해서는 신중하라는 게 그의 주장.

이 대표는 “당외주자가 입당해서 경선을 치르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면 우리 당 후보가 선출되고 난 뒤에는 우리 당의 후보를 지지해야 하는 당원의 의무를 저버릴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 기간이 11월 선출부터 2월까지 이어지면 그 선거는 적전분열 그 자체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서울시장 선거 때는 당 밖의 후보를 미는 사람들을 그냥 일기장에 적어 놓으면서 캠프가 분개했고 그 모순에 대해서 적극적인 징계가 없었지만 대선 앞두고 선출된 당의 후보가 그걸 용인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