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 63세 맞아? 글래머 몸매 포착…여전한 섹시미 [N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돈나 SNS © 뉴스1
마돈나 SNS © 뉴스1

마돈나 SNS © 뉴스1
마돈나 SNS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세계적 팝스타 마돈나가 섹시한 자태를 뽐냈다.

마돈나는 25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Full Moon in the Blue Room…tubav"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마돈나가 독특한 모자에 타이트한 민소매 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다채로운 포즈(자세)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1958년생으로 올해 63세인 마돈나는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드러내며 여전한 섹시미를 과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마돈나 SNS © 뉴스1
마돈나 SNS © 뉴스1

한편 마돈나는 영화배우 숀 펜, 영화감독 가이 리치와 결혼 뒤 각각 이혼했다. 이후 29세 연하 모델 헤수스 루즈를 비롯해 연하의 남자들과 스캔들(추문)이 있었다. 최근에는 35세 연하로 20대 남자친구이자 안무가인 알라마릭 윌리엄스와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08.73하락 24.9112:51 09/28
  • 코스닥 : 1018.80하락 16.0212:51 09/28
  • 원달러 : 1182.00상승 5.212:51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2:51 09/28
  • 금 : 76.17상승 1.412:51 09/28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국회의장 회동 앞서 인사 나누는 與 윤호중
  • [머니S포토] 경장포럼 발족, 귀엣말 나누는 김동연·이재열
  • [머니S포토] 與 잠룡 이낙연 "손실보상·피해지원위해 약 20조 재정투자 필요"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