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모바일로 호출…'지역혁신' 34건, 타 지자체로 확대

국비 20억5000만원·맞춤형 전문가 컨설팅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 News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행정안전부는 지역 혁신 사례 34건을 선정해 45개 자치단체로 확산하고 총 20억5000만원의 국비와 맞춤형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경상남도 김해의 '교통약자를 위한 모바일 호출 서비스'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모바일 앱을 통해 탑승할 버스번호를 선택하고, 사전에 휠체어 리프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장애인의 자립생활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광주광역시 광산구의 '지역 소상공인 희망대출'은 지역주민과 금융기관의 연대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을 무담보 저금리 대출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밖에 경남의 '중소기업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경기도와 부산광역시의 '마을관리소 조성', 충청북도 제천시의 '도심 속 한평 정원'도 지역 혁신 사례로 꼽혔다.

행안부는 지역 혁신 사례를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해 사례 도입을 희망하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전국 공모를 추진하고 45개 지자체를 선정했다.

기존에 선정된 45개 지자체 이외에도 도입을 희망하는 지자체를 수시로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안부가 자체 발굴한 '긴급자동차 자동 진·출입 시스템 구축 사업', '가축분뇨 악취저감 통합 솔루션' 등 2건의 혁신사례를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 공모를 거쳐 도입 지자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이번 지역혁신 우수사례 확산을 위한 지자체 공모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생활 속 불편들이 해소되고 주민 편익이 증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혁신 성과의 지속적인 전국 확산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