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삼진' 뿔난 김하성, 스트라이크존 판정 불이익에 항의

마이애미전서 3타수 무안타 2삼진 구심, 높은 공을 스트라이크로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하성(오른쪽)은 스트라이크존 판정 불이익을 당했다. © 로이터=뉴스1
김하성(오른쪽)은 스트라이크존 판정 불이익을 당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스트라이크존 판정 불이익을 당하며 두 번이나 삼진 아웃됐다.

김하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8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친 김하성은 타율이 0.209에서 0.206으로 떨어졌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삼진도 총 50개가 됐다.

이날 구심은 스트라이크존을 지나치게 넓게 적용했는데 이에 삼진 2개를 당한 김하성이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제이슨 팅글러 감독이 더그아웃에서 뛰어나가 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김하성을 자제시켰다.

김하성은 3회초 첫 타석부터 석연치 않은 판정에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2스트라이크에서 마이애미 투수가 던진 높은 싱커가 스트라이크로 선언됐다.

5회초에서 내야 땅볼로 아웃된 김하성은 2-1로 앞선 7회초 2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섰다. 이번에는 더 황당한 판정이 나왔다.

김하성은 2볼 1스트라이크에서 연이어 높게 날아온 공에 반응하지 않았는데 루킹 삼진 아웃이 됐다. 싱커와 슬라이더가 스트라이크존을 벗어났으나 구심은 스트라이크 판정을 내렸다.

김하성은 손가락 2개를 들며 두 번이나 판정이 잘못됐다고 항의했지만 판정이 번복될 리 없었다.

이후 샌디에이고는 마이애미에 2점을 내주며 2-3 역전패를 했다. 4연승이 좌절된 샌디에이고는 58승43패를 기록했다.

샌디에이고의 간판선수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는 1회초 솔로 홈런을 치며 데뷔 첫 시즌 30홈런을 달성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홈런 선두 오타니 쇼헤이(34개·LA 에인절스)와는 4개 차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