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세계 1위 이대훈, 태권도 68㎏급 첫판에서 충격의 패배

초반 리드 지키지 못한 채 골든 라운드서 무너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자 태권도 간판 이대훈(왼쪽). © AFP=뉴스1
남자 태권도 간판 이대훈(왼쪽). © AFP=뉴스1

(지바=뉴스1) 이재상 기자 = 남자 태권도 '간판' 이대훈(29·대전시청)이 2020 도쿄 올림픽 첫판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기록했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홀 A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16강에서 울루그벡 라시토프(우즈베키스탄)에 19-21로 졌다.

19-19에서 골든라운드에 돌입했고 17초 만에 발차기 공격을 내주고 패했다.

현재 남자 68㎏급에서 세계랭킹 1위인 이대훈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첫판부터 패배를 기록하며 올림픽 무대 징크스를 끊어내지 못했다.

그 동안 국제무대서 총 21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이대훈이지만 올림픽 무대와는 인연이 없었다. 그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은메달,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초반 흐름은 좋았다. 1라운드 시작과 함께 몸통과 주먹 공격을 앞세워 2-1의 리드를 잡았고 4-3에서 몸통 발차기를 적중시키며 7-3으로 달아났다.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준 이대훈은 1라운드를 10-3으로 마쳤고 2라운드에서도 12-4까지 스코어를 벌렸다.

하지만 뒷심이 아쉬웠다. 이대훈은 상대의 큰 공격을 잇따라 내주며 3라운드 들어 17-15까지 쫓겼다.

이어 18-16에서 머리 공격을 허용, 18-19 역전을 허용했다. 이대훈은 경기 종료 직전 발차기를 성공시키며 가까스로 1분의 골든라운드에 돌입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건 이대훈이 아니었다. 17초 만에 라시토프에게 발차기 공격을 내주며 패배를 당했다. 골든라운드에서는 득점을 먼저 올린 선수의 승리로 그대로 끝난다.

라시토프는 감격에 겨워 포효했고 이대훈은 허탈한 표정과 함께 고개를 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