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탄알·화력 10분의1'…경찰, 새 권총 도입 추진(종합)

38구경 권총 파괴력·반동 세…현장서 '실용성·안전성' 개선 요구 올해 하반기 안전성 검사 마치고 내년 현장실증 절차 거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의 권총./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모의 권총./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박재하 기자 = 경찰이 우리나라 치안 환경에 맞도록 화력을 낮춘 권총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경찰청은 국내 한 방위산업체가 지난해 말 개발한 9㎜ 리볼버 구조 권총의 안전성을 지난달부터 시험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이 권총의 탄알은 쇠가 아닌 플라스틱 재질로 제작됐으며, 총 6발이 들어간다. 화력은 현재 경찰의 주력총기인 38구경 권총의 10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 권총의 무게는 512g으로 680g인 38구경 권총보다 휴대가 편하고, 권총 발사 시간·장소·각도 등을 자동 저장하는 스마트 기능도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내부적으로 38구경 권총의 파괴력과 반동이 매우 세기 때문에 실용성 등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경찰은 권총 대신 테이저건(전자충격기) 등을 활용했으나 이 또한 사거리가 짧다는 한계가 문제로 지적돼왔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관들은 사격할 때 대부분 하체를 위주로 사격 연습을 한다"며 "그럴 때 반동이 너무 세서 현장에서는 반동과 파괴력이 덜한 총이 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파괴력을 낮춰 안정성을 갖춘 새 권총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올해 하반기에 마치고 국회에 통보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현장실증 절차를 거쳐 그 결과에 따라 새 권총의 현장 보급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경찰 관계자는 "파괴력과 반동이 세다고 평가 받는 기존 권총을 더 안정성 있게 개선한 총기"라며 "외산인 38구경 권총을 국산으로 대체하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