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 '확장성' 운운, 지역주의 드러나…사과해야"

김민석 "인구 적은 지역, 국정 주도할 수 없다는 인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대권 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백제' 발언과 관련해 "본인이 지역적 확장성이라는 말을 썼다. 거기에 지역주의가 바로 드러나는 것 아닌가"라며 "당원 동지와 국민 여러분에게 진정성을 가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역적 확장성을 운운하는 것은 민주당의 노선이나 정책 태도와는 전혀 매치되지 않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3일 보도된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백제(호남) 이쪽이 주체가 돼서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충청하고 손을 잡은(DJP연합) 절반의 성공이었지 않나. 이긴다면 역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현실적으로 이길 카드가 뭐냐, 제일 중요한 게 확장력이다. 전국에서 골고루 득표받을 수 있는 후보. 그것도 좀 많이 받을 수 있는 게 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자 이낙연 캠프는 이 지사의 발언을 '호남 후보 불가론'으로 해석하고 "지역주의를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도 "가볍고 천박하며 부도덕하기까지 한 꼴보수 지역 이기주의 역사인식이며, 정치적 확장력을 출신지역으로 규정하는 관점은
사실상 일베와 같다"며 맹비난했다.

하지만 이 지사는 이 전 대표 측을 향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지어내 '이재명이 인터뷰에서 지역주의 발언을 했다'고 공격하고 있다"며 "망국적 지역주의 조장한 캠프관계자를 문책하고 자중시켜 주기 바란다"고 반박했다.

정 전 총리는 "이런저런 해명이 있었지만 이재명 후보가 적절치 못한 말씀을 했다"며 "지역적 확장성은 자신이 어느 지역(영남) 출신이기 때문에 확장성이 있다고 직접적으로 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남 후보가 대선 후보가 돼야 승리 가능성이 높다'는 발언도 지역주의로 보느냐는 질문에 "지역문제를 본선 경쟁력에 연결시키는것은 민주당 역사성, 정체성으로 봐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태도"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캠프 정무조정위원장을 맡은 김민석 의원은 "어떤 지역은 확장성이 있고, 어떤 지역은 확장성이 없다고 말하는 것이 지역주의의 요체다. 금기의 언어를 사용해 유감스럽다"며 "호남 후보 불가론을 넘어서 사실상 호남, 충청, 강원 등 인구가 적은 지역은 국정을 주도적으로 이끌 수 없다는 인식을 반영한 것이라 굉장히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두관 후보나 다른 의원들이 '지역주의 의도가 없는데 역으로 지역주의로 공격하는 게 아니냐'고 했는데, 그에 대해서도 정세균 후보는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솔직하게 되짚어 보면 좋겠다. 영남후보론, 지역확장성 이런 게 지역주의가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정 전 총리는 이날 충청권 메가시티와 전북, 강원을 포괄하는 '신수도권' 조성 공약을 발표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를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해 건설하고, 국회·대법원·법무부·대검찰청 등 공공기관 이전과 청와대 세종집무실 건립 등으로 행정수도를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38.32하락 59.611:20 09/29
  • 코스닥 : 993.40하락 19.1111:20 09/29
  • 원달러 : 1185.50상승 1.111:20 09/29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11:20 09/29
  • 금 : 77.34상승 1.1711:20 09/29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예비역 고충 청취 위해'
  • [머니S포토] 주먹 불끈 與 잠룡 이재명 '개발 이익 환수 법제화 토론'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윤석열 후보 '예비역 고충 청취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