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4강 안착 女 양궁대표팀의 '엄지척'…"약속한 세리머니"

대회 9연패 향해 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4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4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도쿄=뉴스1) 나연준 기자 = 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올림픽 9연패에 도전하는 안산(20·광주여대),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가 엄지척 세리머니를 펼치며 편안하게 4강에 올랐다.

여자 양궁 대표팀은 25일 오후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8강전에서 이탈리아를 6-0으로 꺾었다.

이날 경기에서 눈길을 끈 것은 선수들의 세리머니였다. 선수들은 화살을 쏜 뒤 엄지를 맞대는 '엄지척' 세리머니로 서로를 격려했다.

경기 후 선수들은 세리머니에 대해 "연습 때부터 약속했던 것"이라며 "서로 잘했다고 엄지척 해주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양궁장에는 바람이 다소 불어 일부 선수들은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 선수들은 각각 10점을 3개씩 쏘며 경기를 순조롭게 풀었다.

안산은 "어제 경기를 해서 언니들에게 정보를 줬다"며 "바람이 (어제보다는)덜 불어서 어렵지 않게 경기했다"고 말했다.

여자 단체전에서 1998 서울 대회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8연속 금메달을 따낸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은 이날 9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강채영은 "열심히 준비한 만큼 즐기면서 좋은 경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장민희도 "첫 경기가 끝났는데 남은 경기에서 준비한 것을 다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준결승에 선착한 한국은 벨라루스와 일본 경기 승자와 결승 티켓을 다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1.70하락 18.8111:11 09/23
  • 코스닥 : 1040.46하락 5.6611:11 09/23
  • 원달러 : 1183.80상승 8.811:1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1:11 09/23
  • 금 : 73.30상승 0.411:11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