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격리 중이던 간부 1명 추가 확진…총 272명(종합)

육군 훈련병 3명·공군 군무원 1명도 확진…누적1490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을 태운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버스를 탄 청해부대 장병들이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1.7.2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을 태운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버스를 탄 청해부대 장병들이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1.7.2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중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총 272명으로 늘었다.

25일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입국한 청해부대 간부 1명이 격리 중 증상 발현으로 진단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간부는 전수검사 때는 음성 판정을 받고 1인 격리 중이었다.

이에 따라 청해부대 301명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272명이 됐다. 음성판정은 1명이 줄은 29명이다.

현재 청해부대 확진자 가운데 17명은 입원 중에 있으며 민간병원과 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나머지는 민간 생활치료센터, 국방어학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장병들은 경남 진해 해군시설에서 격리 중에 있다.

아울러 이날 공군 군무원 1명과 육군 훈련병 3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의 공군 군무원은 민간병원 입원 중, 병원 내 확진자 발생에 따라 진단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훈련병 3명은 부대 내 확진자 발생에 따라 격리됐다가 격리해제 전 진단검사 결과 양성이 나왔다.

이에 따라 군 내 누적 확진자 수는 1490명이다. 이 가운데 완치된 사례는 1154명, 치료·관리 중인 사례는 336명이다.

또한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698명, 군 자체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만7711명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