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기억공간을 없애지 말아달라”… 유족 반발 속 내일 철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광화문광장의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두고 유족 측과 서울시가 대립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 공무원들이 지난 24일 현장을 방문해 유족과 대치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 광화문광장의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두고 유족 측과 서울시가 대립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 공무원들이 지난 24일 현장을 방문해 유족과 대치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놓고 서울시와 유가족의 대립이 이어졌지만 예정대로 26일 철거될 예정이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25일 오전 10시15분쯤 세월호 기억공간을 찾아 “시가 결정을 했으니 우리는 수행해야 하는 입장”이라며 “내일 철거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유가족 측은 “최소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직접 와서 어떻게 할 것인지를 얘기해주고 철거하는 것이 맞지 않냐”며 “우리끼리 이렇게 대치하면 서로 감정싸움만 하게 되니 오늘은 돌아가달라”고 맞섰다.

양측은 약 30분 동안 대치했고 오전 10시50분쯤 서울시 공무원들이 물러서며 상황은 종료됐다.

서울시 측은 이날 오후 1시5분쯤에도 다시 기억공간을 찾았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15분 뒤 발길을 돌렸다.

서울시 관계자는 “유족들은 박원순 전 시장이 있었다면 기억공간을 옮겨줬을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박 시장 재임 시절 이미 대안 없이 기억공간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다음날(26일) 기억공간 철거에 앞서 지난 23일부터 내부 사진, 물품 등을 정리할 계획이었지만 유족 측의 반발로 사흘 연속 무산됐다. 지난 23일 유족과 대치 끝에 1시간20여분 만에 철수했고 24일에도 두차례 방문했지만 모두 빈손으로 돌아갔다.

유족 측은 공사가 끝나면 현재의 기억공간 자리가 아니라도 적당한 위치에 크기를 조금 줄여서라도 설치·운영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유족 측은 이 요구에 서울시가 답할 때까지 무기한 농성을 이어갈 방침이다.

반면 서울시 측은 유족들의 입장은 이해하지만 예정된 행정 절차인 만큼 유족들이 협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도 기억공간 철거 중단을 위해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를 신청했다.

세월호 기억공간은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천막 분향소 등을 대신해 2019년 4월 문을 열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이유로 설치기한이 2019년 12월31일까지 정해졌지만 재구조화 사업의 연기로 운영도 연장돼왔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