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악수 거부 논란' 우드 "진실은 이동경만이 알 것"

22일 이동경이 패배 후 우드 악수 거절해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동경(왼쪽)과 크리스 우드(오른쪽)(TV중계 화면 캡처)© 뉴스1
이동경(왼쪽)과 크리스 우드(오른쪽)(TV중계 화면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뉴질랜드 축구대표팀의 크리스 우드(번리)가 '악수 거부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모호한 소감으로 이동경(울산)에게 책임을 돌렸다.

우드는 25일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를 통해 "(악수를 거절한 이유가) 무엇이든 상관없다"고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우드는 "아마도 한국 선수들은 우리를 쉽게 이길 것이라고 생각했을 텐데 그 예상이 빗나가서 기분이 안 좋았을 것"이라며 "악수 거절에 대한 진실은 이동경만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우드는 지난 22일 한국과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뉴질랜드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뉴질랜드의 올림픽 본선 남자축구 첫 승리였다.

하지만 이 경기는 종료 후 발생한 비매너 논란으로 시끄러웠다. 우드가 한국 선수들에게 다가가 악수를 요청했는데 이동경이 이를 거절했다.

이 때문에 이동경은 큰 비난을 받고 있다. 일부 팬들은 이동경의 SNS에 "올림픽 정신을 위배했다"며 악플을 달았고, 일본 매체도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며 질타했다.

논란이 커지자 이동경은 대한축구협회(KFA)를 통해 "기대했던 승리를 못해 실망이 컸었다"며 "이성적으로 대응했어야 했다"고 반성의 뜻을 전했다.

KFA는 "국내 평가전 때부터 선수단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 관련 불필요한 접촉을 하지 않도록 교육을 했다"며 "이동경도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자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22일 오후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에서 뉴질랜드 크리스 우드가 선취골을 넣은 후 동료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7.2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2일 오후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에서 뉴질랜드 크리스 우드가 선취골을 넣은 후 동료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1.7.2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한편 한국은 25일 오후 8시 일본 가시마 이바라키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를 상대로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뉴질랜드는 이날 오후 5시 같은 장소에서 온두라스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