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일본에 예의 지키길 바란다”… 도시락 지급 한국대표팀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도쿄올림픽 한국선수단에 대한체육회가 한식 도시락을 별도로 제공하는 것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사진은 대한체육회가 선수단에 제공한 도시락을 인증한 사격 대표팀의 진종오 선수. /사진=진종오 인스타그램 캡처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도쿄올림픽 한국선수단에 대한체육회가 한식 도시락을 별도로 제공하는 것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사진은 대한체육회가 선수단에 제공한 도시락을 인증한 사격 대표팀의 진종오 선수. /사진=진종오 인스타그램 캡처
음식 칼럼니스트인 황교익씨가 2020 도쿄올림픽 한국선수단에 대한체육회가 한식 도시락을 별도로 제공하는 것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차례 글을 올려 “자체 도시락 공수는 후쿠시마산 식자재 때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황 칼럼니스트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선수촌의 음식이 위해하다고 판단한 적이 없다”며 “한국 선수단이 우리 식재료를 챙겨가서 우리 음식으로 조리해서 먹는 것은 오직 선수들의 컨디션을 위해서이며 이는 황희 문체부 장관이 직접 설명하기도 한 부분”이라고 적었다.

그는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리우에 방사능 등 위해 요인이 없었음에도 우리 선수단은 식재료를 가져가 우리 음식을 해서 먹었다”며 “한·일 두 나라의 언론과 네티즌이 선수단 음식에다 후쿠시마 원전 문제를 덧씌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일 두 나라의 언론과 누리꾼을 향해서는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식재료를 먹을 수 없으니 급식 센터가 차려졌다는 말은 하지 말기 바란다”며 “자국의 식재료를 싸와서 음식을 해먹는 국가는 한국과 미국뿐입니다. 선수촌에는 200여개 국가 1만여명의 선수들이 일본에서 마련해준 음식을 먹고 있습니다. 이들에게 예의를 지키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