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실력으로 극복한 경험 부족…흔들림 없는 한국 여자양궁

강채영·장민희·안산 환상 호흡으로 단체전 9연패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도쿄=뉴스1) 나연준 기자 = 올림픽 무대를 경험해 본 선수가 한 명도 없었지만 한국 여자 양궁은 흔들림이 없었다. 여자 양궁 대표팀은 압도적인 실력을 뽐내며 단체전 세계 최강의 자리를 굳게 지켰다.

안산(20·광주여대),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등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은 25일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6-0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2번째 금이 나왔다.

이로써 한국은 여자 단체전이 처음 도입된 지난 1988 서울 올림픽부터 이번 올림픽까지 9개 대회 연속 정상을 놓치지 않는 대단한 발자국을 찍었다.

한국 양궁은 그동안 올림픽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1972년 올림픽을 기점으로, 양궁 종목에 걸려 있는 총 41개의 금메달 중 한국이 25개를 차지했다. 양궁에서 2번째로 많은 메달을 따낸 미국(금메달 8개)보다 3배 이상 많다.

남자도 세계 정상급이지만 여자 양궁은 더 강하다. 여자 양궁은 이번 대회 전까지 개인전과 단체전을 포함해 무려 16개의 금메달을 만들어냈다.

이처럼 강한 한국 여자 양궁이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는 한 가지 우려가 있었다. 이번 올림픽에 한국을 대표해 출전하는 안산, 강채영, 장민희 등 삼총사 중 올림픽 경험이 있는 선수가 한 명도 없었기 때문이다.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양궁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 경기에서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 2021.7.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통상 큰 무대에서는 경험을 중요하게 여긴다. 부담감과 압박감이 평상시와 다르고 이로 인해 긴장하게 된다면 실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다. 따라서 경험이 풍부한 선수가 함께한다면 선수단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맏언니' 강채영 조차도 올림픽 무대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지난 2016 리우 대회 당시 강채영은 대표팀 선발전에서 4위로 아쉽게 태극마트를 달지 못했다.

분명 우려의 시선이 있었으나 한국 여궁사들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이들의 압도적인 실력은 경험 부족을 채우고도 남았다.

흔히 한국 양궁 국가대표가 되는 것은 올림픽 메달을 따는 것보다 어렵다고 한다. 올림픽 메달리스트 출신이거나 세계랭킹 1위라 하더라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특별대우는 없고 모두가 제로 베이스에서 경쟁을 시작한다. 태극마크는 오직 실력으로만 달 수 있다.

태극 마크를 달고 올림픽에 나오는 것은 이미 세계 최정상급 실력을 갖췄다는 방증이다. 다른 나라 선수들의 견제가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안산, 장민희, 강채영은 올림픽 랭킹라운드에서 순서대로 1~3위를 휩쓸었다.

그리고 단체전에서 힘을 모아 금메달을 들어올렸다. 이쯤이면, 믿고 보는 여자양궁이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