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 치닫는 李-李 "왜곡해 지역주의 조장"vs"진의 인정해라"

이낙연·이재명 캠프 서로 기자회견 열고 "사과하라" 정세균-이낙연, 김두관-이재명 지원…추미애·박용진 '중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노무현 대통령 탄핵 찬반'을 두고 논쟁을 벌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의 '백제' 발언으로 촉발된 '지역주의 논쟁'으로 2라운드에 돌입했다.

이재명 캠프는 25일 이 전 대표 측의 '지역주의 조장 비판'을 기자회견을 통해 정면 반박했고, 이낙연 캠프 역시 "삼척동자도 발언의 진의를 안다"며 물러서지 않고 사과를 요구했다.

이재명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우원식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대표와 그 캠프를 향해 "발언내용의 왜곡을 서슴지 않았다. 자신이 가진 확장력의 근거로 이재명 후보는 실력, 신뢰, 청렴 세 가지를 명확하게 들었다"면서 사과를 촉구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3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의 대선출마와 관련해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백제(호남) 이쪽이 주체가 돼서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충청하고 손을 잡은(DJP연합) 절반의 성공이었지 않나. 이긴다면 역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자신의 지지율이 더 높아진 상황을 언급하고 "우리가 이기는 게 더 중요한 상황이 됐다"며 "현실적으로 이기는 카드가 뭐냐고 봤을 때 결국 중요한 건 확장력"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낙연 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전날 "'민주당이 이기는 게 중요한데 호남 후보라는 약점이 많은 이낙연 후보는 안 된다. 확장력이 있는 내가 후보가 되어야 한다'라는 것이냐"라면서 이 지사의 발언을 '호남 후보 불가론'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후보께서 한반도 5000년 역사를 거론하며 호남 출신 후보의 확장성을 문제 삼으셨다"며 "국가의 시곗바늘은 숨가쁘게 앞으로 가는데 국가 지도자가 되겠다는 분의 시곗바늘은 한참 뒤로 돌아갔다.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재명 캠프는 이런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오히려 이 전 대표 측이 지역주의를 조장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이 지사는 전날 밤 "지역주의 조장을 하지 말자면서 되레 망국적 지역주의를 조장하고 있다"며 이 전 대표에게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망국적 지역주의 조장한 캠프관계자를 문책하고 자중시키라"라고 요구했다.

우 의원은 "이낙연 캠프는 이재명 후보가 말하는 '확장력=출신지역'으로 왜곡하고 있다"며 "세가지 기준 어디에 '출신지역'이나 '지역주의 조장'이 들어있나"라고 반문했다.

이낙연 캠프는 이 지사가 지역주의를 조장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사과를 요구했다. 이낙연 캠프 상임부위원장인 신경민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 지사의 백제 발언이) 과연 선의로 이낙연 후보를 칭찬한 것일까. 삼척동자도 알 수 있는 일이다. 확장성 부분까지 가면 선의였다고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1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 결과 발표에서 본경선에 진출한 김두관(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이재명, 추미애 후보가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권리당원 1200명(50%)·일반국민 1200명(50%)를 대상으로 8명의 예비후보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문순 지사와 양승조 지사가 컷오프됐다고 밝혔다. 2021.7.1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1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 결과 발표에서 본경선에 진출한 김두관(왼쪽부터), 박용진, 이낙연, 정세균, 이재명, 추미애 후보가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향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권리당원 1200명(50%)·일반국민 1200명(50%)를 대상으로 8명의 예비후보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최문순 지사와 양승조 지사가 컷오프됐다고 밝혔다. 2021.7.1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양측이 서로 '지역주의를 조장한다'고 맞서는 상황에서 어느 한쪽이 사과로 논란을 종결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도 논쟁에 적극적으로 가세했다.

이 전 대표(전남 영광)와 마찬가지로 호남(전북 진안) 출신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전날 "가볍고 천박하며 부도덕까지 하기 한 꼴보수 지역 이기주의 역사 인식이며 정치력 확장력을 출신 지역으로 규정하는 관점은 사실상 일베와 같다"고 이 지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이날도 기자들과 만나 "본인이 지역적 확장성이라는 말을 썼다. 거기에 지역주의가 바로 드러나는 것 아닌가"라며 "당원 동지와 국민 여러분에게 진정성을 가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두관 의원은 이 지사를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낙연, 정세균 두 후보는 지역주의를 불러내지 말라"라며 "정말 왜들 이러시나. 도대체 이 경선을 어디까지 끌고 가시려고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 지사는 "참 답답하던 차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화답하기도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의원은 논쟁에 참여하는 대신 중립적인 태도를 취했다. 추 전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여섯 후보 모두 원팀이다. 좋은 토론은 따끔한 비판과 함께 따뜻한 격려도 필요하다. 동지의 언어가 특히 그리운 요즘"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네거티브 논쟁 등 삼국시대 수준의 논쟁으로 뒷걸음질치고 있는 민주당 경선이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