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부터 비수도권 3단계로 격상…4인 모임 내달 8일까지(종합)

8월 8일까지 인구 10만명 이상 시·도 최소 3단계 일괄 적용 유흥시설 집합금지, 식당·카페 밤 10시 이후 운영 제한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네자리 수를 기록하고 있는 25일 서울 마포구 홍대 앞의 텅 빈 건물에 '살리고'라는 글자가 적혀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수도권 지역은 26일부터 내달 8일까지 새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된다. 2021.7.2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네자리 수를 기록하고 있는 25일 서울 마포구 홍대 앞의 텅 빈 건물에 '살리고'라는 글자가 적혀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수도권 지역은 26일부터 내달 8일까지 새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된다. 2021.7.2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음상준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차단을 위해 오는 27일부터 비수도권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실시한다. 시행일은 당초 이달 26일로 예정됐으나, 당장 현장에서 적용하기 어려운 점을 수용해 27일 0시부터 8월 8일 밤 12시까지로 정했다.

이번 결정으로 인구 10만명 이상 비수도권 시·도에서는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하고, 지방자치단체 판단에 따라 유흥시설·노래연습장·목욕장·식당·카페 등 운영을 밤 10시까지 제한한다. 다만 인구 10만명 미만 시·군은 거리두기 단계를 자율 결정한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25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 중대본 영상회의에서 중앙부처 및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수도권 최근 1주 평균 확진 500명 육박…부산 등 집단감염 위험

수도권은 4단계 거리두기 및 방역대책 이행으로 급증세는 둔화돼 최근 1주간(7월 18일~7월 24일) 일평균 확진자가 966.2명으로 지난주 990.1명 대비 2.4%(23.9명) 감소했다.

같은 기간 비수도권은 일평균 확진자 수가 498.9명으로 지난주 358.2명 대비 39%(140.7명) 증가했다. 비수도권 확진자 발생 비중 역시 34%까지 확대돼 유행이 옮겨붙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은 주점·노래연습장·목욕장, 직장을 중심으로 중·대규모 집단감염 발생했다. 대전은 주점과 실내체육시설, 강원은 외국인 계절노동자와 휴양시설 중심, 제주는 관광객 유입 등으로 인해 집단 발생이 지속 발생 중이다.

권 1차장은 "1주간 이동량은 최고점인 지난 6월 25일을 기준으로 9.1%포인트(p) 감소했으나 여전히 코로나19 발생 직전 이동량 평균을 상회하고 있다"며 "확진자 감소세 전환을 위해 전국 26.2%, 수도권 18%의 추가 이동량 감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날 선제적 방역 대응을 위해 비수도권 전체에 대해 7월 27일 0시부터 8월 8일 밤 12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다만, 인구 10만명 이하 군 지역은 유행 우려가 낮다고 판단해 지자체에서 자율적으로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한다.

◇비수도권 모임 4인 허용…밤 10시 운영제한 지자체서 판단

비수도권 사적모임은 4인까지만 허용한다. 동거가족,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 인력이 돌봄 활동을 수행하는 경우와 임종으로 모이는 경우 예외는 인정한다.

특히 각 지자체는 유흥시설 집합금지와 노래연습장·학원·실내체육시설·오락실 등에 대해 밤 10시 이후 운영 제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단, 3단계에서 밤 10시 이후 운영제한과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는 의무사항이 아니다. 지자체 자체 행정명령으로 실행 가능하다.

행사와 집회는 50인 미만으로 허용하며, 결혼식·장례식은 총 49인까지 참석할 수 있다. 스포츠 관람은 실내의 경우 경기장 수용인원의 20%까지, 실외의 경우 수용인원의 30%까지 가능하다.

또 비수도권 공원과 휴양지, 해수욕장 등은 야간에 음주를 금지하고, 숙박시설 이용은 객실 정원 기준에 따르되, 사적모임은 최대 4인까지로 제한한다. 또 숙박시설 주관 파티, 행사는 금지 조치한다.

권 1차장은 "예방접종률이 인구의 70% 1차 접종까지 도달할 때까지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며 "델타형 변이는 전염력이 높고 전파속도가 빨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사람 간 접촉을 최대한 줄여야 통제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17상승 7.9315:20 09/27
  • 코스닥 : 1035.43하락 1.615:20 09/27
  • 원달러 : 1175.50하락 115:20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5:20 09/27
  • 금 : 74.77상승 0.6615:20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