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비수도권 병상 공동으로 활용…전국 1828병상 추가 예정"

비수도권 환자, 권역 내 수용 어려우면 전국서 병상 공동 활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치료센터에 관계자가 들어가고 있다./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치료센터에 관계자가 들어가고 있다./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음상준 기자 = 정부는 비수도권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여유병상을 늘리고 전국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신규 1828병상을 추가 확보하고 비수도권 1154병상을 전국 공동으로 활용해 차질 없는 대응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생활치료센터는 수도권 소재 민간호텔을 활용해 621병상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비수도권은 생활치료센터가 없거나 가동률이 높은 지자체를 중심으로 1091병상을 추가로 마련한다.

감염병전담병원은 수도권에 116병상을 추가 마련한다. 비수도권은 전국 가용병상 중 1047병상을 수도권 공동 상황실을 통해 공동 배정해 확진자 증가에 대비한다. 비수도권은 현재 2457병상을 사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수도권 공동대응상황실(총원 76명) 내 비수도권 전담팀(7명)을 신설할 예정이다. 이 전담 인력은 비수도권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하고, 권역 간 병상 연계 활성화 업무를 맡는다.

권 1차장은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한 중앙사고수습본부 수도권긴급대응반에서 수도권 병상 100%, 비수도권 감염병전담병상 70%에 대한 배정 권한을 보유하고 있다"며 "병상이 부족한 지역 환자는 탄력적으로 병상을 배정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6.88상승 9.309:57 09/24
  • 코스닥 : 1041.65상승 5.3909:57 09/24
  • 원달러 : 1174.80하락 0.709:57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57 09/24
  • 금 : 74.11상승 0.8109:57 09/24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野 김기현 "대장동, 종합비리세트…숨기는자가 범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