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여자 태권도 이아름, 57㎏급 첫판서 대만 선수에 덜미(종합)

패자부활전 기회 없이 대회 마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 태권도 이아름(왼쪽). © AFP=뉴스1
여자 태권도 이아름(왼쪽). © AFP=뉴스1

(지바=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태권도 이아름(29·고양시청)이 2020 도쿄 올림픽 57㎏급 첫판(16강)에서 패해 대회를 조기 마감했다.

이아름은 25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홀 A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57㎏급 16강서 대만의 로 치아링에게 연장 끝에 18-20으로 졌다.

현재 세계랭킹 3위로 2017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 금메달, 2019 맨체스터 세계선수권 2위 등을 차지했던 이아름은 이번 대회서 금메달을 노렸지만 일찌감치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초반은 팽팽한 흐름이었다.

이아름은 머리공격을 성공시키며 1라운드를 6-4로 마쳤다. 이아름은 자신보다 큰 대만의 공격에 고전했지만 착실하게 포인트를 쌓으며 리드를 지켰다,

하지만 뒷심이 아쉬웠다. 14-12로 앞서가던 이아름은 3라운드에 머리 공격을 내주며 14-15 역전을 허용했다.

포기하지 않은 이아름은 머리 공격을 성공시키며 가까스로 18-18 동점을 만들었지만 한방이 아쉬웠다.

동점으로 맞이한 연장 골든라운드에서 초반에 점수를 내주며 18-20으로 무릎을 꿇었다.

이아름은 패자부활전에도 나가지 못하고 그대로 대회를 마쳤다.

그를 꺾은 로 치아링이 결승에 올랐을 경우 패자부활전에 나갈 기회가 있었지만, 대만 선수가 4강서 덜미가 잡히면서 빈손으로 도쿄 올림픽을 마무리 지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10.08하락 23.5612:48 09/28
  • 코스닥 : 1018.48하락 16.3412:48 09/28
  • 원달러 : 1182.00상승 5.212:48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2:48 09/28
  • 금 : 76.17상승 1.412:48 09/28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국회의장 회동 앞서 인사 나누는 與 윤호중
  • [머니S포토] 경장포럼 발족, 귀엣말 나누는 김동연·이재열
  • [머니S포토] 與 잠룡 이낙연 "손실보상·피해지원위해 약 20조 재정투자 필요"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